컨텐츠 바로가기

"당분간 사람 안 뽑아요" 1년 전 억대 연봉으로 영입 경쟁한 IT업계에 무슨 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대표 수혜 IT 업종...개발자 쟁탈전 벌이기도
엔데믹에 인플레 효과로 주가 급락하자 "파티 끝"
신규 채용 소극적...스타트업들도 '옥석 가리기'
한국일보

개발자 품귀 현상을 보여준 한국일보 2021년 2월 27일 기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만 해도 네이버, 카카오 개발자들이 모여 회사만 차려도 투자가 물 밀듯 들어왔는데,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잘나갔던 기업들도 신규 채용을 당분간 중단했다고 하는 얘기도 들립니다."(인터넷 기업 채용 담당자 A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가장 큰 수혜를 입었던 정보통신(IT) 업계에 찬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사람들이 집 밖에 나가는 대신 온라인 공간에서 쇼핑하고, 영화를 보고, 업무를 하다 보니 IT기업들은 가파른 성장을 했습니다. 유동성이 풍부한 장세에서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 핫한 키워드만 갖다 붙여도 투자금이 몰리기도 했습니다. 스타트업 업계에선 '이름값 있는 기업 출신이란 타이틀만 있어도 투자받을 수 있다'는 말까지 있었습니다. 그만큼 IT 서비스 개발자에 대한 수요도 폭증했습니다. 전통 대기업들도 빠르게 디지털 전환에 동참하면서 개발자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았습니다.

개발자 유치 경쟁 '부르는 게 값'..."이제 파티는 끝났다"

한국일보

개발자 품귀 현상에 각 기업들은 채용 과정에서 다양한 인센티브를 약속했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끝나면서 분위기가 확 바뀌었습니다. 집에서 넷플릭스를 보기보다는 극장에 가는 '엔데믹'으로 전환하면서 자연스럽게 거품이 빠지기 시작한 겁니다. 거기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반도체 공급망 이슈 등 대외 변수까지 한꺼번에 터지면서 '인플레이션 쓰나미'까지 다가오는 상황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제 파티는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국내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IT 업종이 몰린 경기 성남시 판교에서는 지난해까지 개발자 '이직 러시'가 몰아쳤습니다. 이에 기존 기업들도 개발자 사수에 적극 나서기 위해 각종 보너스를 약속했습니다. 특히 아직 수익도 없는 스타트업이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최고 수준의 IT기업 개발자를 유치하기 위해 연봉의 1.5배를 부르는 일도 있었습니다.

인건비 폭증, 실적 쇼크...신규 채용 줄인다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건비 증가에 따른 실적 악화라는 부메랑을 맞으면서 기업들도 긴축 경영에 돌입하는 모양새입니다. 한국CXO연구소가 공개한 '2019∼2021년 국내 주요 대기업 110곳의 매출 대비 인건비 비율 변동 분석'에 따르면 매출 상위업체 IT 기업들의 매출 대비 인건비 비율은 11.8%로, 조사 대상 11개 업종 중 가장 높았습니다. 지난해 인건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기업은 카카오였습니다. 2019년 14.6%, 2020년 16.4%에서 지난해 24.3%로 뛰었습니다. 반면 카카오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 성장하는 데 그쳤습니다. 네이버의 경우 올 1분기 영업 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27.5%나 올랐습니다. 인건비 부담이 커진 영향 때문인데요, 이에 영업 이익은 같은 기간 14.1% 줄었습니다.

게임업체들 역시 어닝쇼크라는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컴투스, 넷마블은 1분기 적자 전환했고, 위메이드는 영업 이익이 전년 대비 77%나 줄어든 64억 원에 그쳤습니다.

이에 기업들은 꼭 필요한 개발 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인력부터 채용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메타, 트위터, 우버 등 해외 IT기업들도 이미 올해 엔지니어 채용을 중단한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김남선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는 1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신규 사업 등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 공격적 채용 정책 유지의 필요성을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네이버는 지난해 회사 설립 이래 최대 규모인 1,100여 명의 신규 채용을 진행했는데, 올해는 경력직 중심으로 채용 기조를 바꾸는 한편 규모도 500~700명 수준으로 축소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실력 있는 개발자에 대한 수요는 여전합니다. 과거처럼 이전 직장의 이름값만 보고 공격적으로 채용하기보다는 실제 참여한 프로젝트 이력을 꼼꼼히 점검하는 기조로 바뀌었다고 채용 담당자들은 말합니다.

'스톡 대박' 무용론에 스타트업 이직보다는 안정성 추구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발자들도 선뜻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꺼리는 분위기입니다. 지난해만 해도 배달의민족, 야놀자, 토스, 마켓컬리 등 2010년대에 등장한 스타트업 근무자들의 스톡옵션 대박 사례가 속속 전해지면서 IT 대표 기업 임직원들도 이들 기업으로 이직을 꿈꾸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주가가 크게 떨어지면서 기업공개(IPO)가 줄줄이 연기되는 추세입니다. 이에 '스톡옵션 무용론'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네이버의 경우 지난해 임직원에게 36만2,500원, 카카오는 11만4,040원에 스톡옵션을 줬는데, 양사의 주가는 이미 그 아래로 떨어지면서 스톡옵션은 휴지 조각이 됐습니다. 공모가(49만8,000원)에 주식을 배정받은 크래프톤 임직원들은 50%가량 평가 손실을 보고 있네요.

IT업계 관계자는 "잘나갔던 스타트업 상당수도 사업 모델에 따라 정리될 수 있다는 위기감까지 돌면서 최근 개발자들도 도전보다는 안정적 기업에 머무는 분위기"라며 "기업들도 지난해까지만 해도 필요한 인력을 적극 채용하다가 최근에는 실력 검증을 더 깐깐하게 하는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