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남주혁, 학폭 제보자 고소했지만..."기사 내릴 생각 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배우 남주혁이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한 제보가 사실이 아니라며 제보자와 보도 매체를 고소했으나 여전히 양측 입장이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남주혁 측은 최근 '과거 남주혁 등에게 중, 고등학교 6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제보자와 기사를 작성한 매체의 대표 이사 등을 고소한 바 있다.

배우 남주혁한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가 명예훼손으로 피소 이후 말을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폭력을 목격했을 뿐, 직접 당한 게 아니라고 정정했다.

이후 학교 폭력 피해 글을 최초로 보도한 매체 측은 남주혁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기간이 6년이 아닌 2년이라고 밝히고 피해자도 제보자에서 제보자의 친구로 바꿨다. 또 '샤프심을 던졌다'는 주장 역시 남주혁이 아닌 다른 동급생이 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학폭 피해를 보도한 매체 측은 한 매체를 통해 "기사를 내릴 생각은 없으며, 남주혁 소속사에서 정정보도를 하면 고소를 취하해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제보자의 얘기를 들어보면 꽤 구체적이고 일관성이 있다. 확실히 사실이 아니라는 느낌을 아직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또 "제보자가 ADHD(주의력결핍과다행동장애)를 앓고 있어서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지만 (피소 이후) 매점에서 빵을 사 오라고 시키고, 새치기·욕설을 했다는 것만 남주혁이 한 것이라고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남주혁 측은 소속사를 통해 "배우에게 학교폭력 의혹에 대한 사실 확인을 한 결과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허위 보도로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ky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