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호, 김지민과 결혼 임박했나…역술인 "2024년까지는 혼인해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26일 방송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김지민과의 결혼운을 봤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역술인을 찾아 김지민과의 결혼에 대해 물어보는 김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 김종민 최진혁은 함께 역술인을 찾았다. 이곳에서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과의 결혼운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역술인은 김준호의 사주에 대해 "47세 이후에 결혼을 했을 때는 백년해로를 할 수 있는 연인이다"라며 "이제서야 결혼문이 열리고 배필운이 들어와있다"라고 얘기했다.

김준호는 또한 "김지민 사주에 집적거리는 남자가 있나"라고 물었고, 역술인은 "집적대도 이 사람은 커트를 잘한다"라며 "굉장한 의리가 있는 분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김지민이 아니고 남자 이름을 썼으면 군인 사주나 깡패 사주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게 팩트만으로 사람을 때릴 수 있다"라고 얘기했고 김준호는 놀라면서 "어떻게 아셨어요?"라고 했다. 이에 역술인은 "말로 이길 생각은 평생 내려놔야 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역술인은 "김지민은 28세부터 48세까지 열린 결혼운이다"라며 "이 분은 또 결혼을 선택할 수 있는 사주다, 이분은 사실 결혼을 안 해도 된다"라고 했다. 이어 "두분이 내년까지 결혼이 안 됐을 경우에는 2024년이면 배필 인연이 끊어진다"라고 해설해 김준호를 충격받게 했다.

김준호는 역술인에게 "김지민 같은 사주를 완전히 내 여자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하나"라고 물었고, 역술인은 "본인 자체가 없어 보이는 게 좋다"라며 "뭔가 없어 보여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김지민씨는 품는 게 있다"라며 "안 된 사람들을 돌봐주는 게 있다"라고 했다.

김준호는 "프러포즈는 언제 해야 성공률이 좋을까요"라고 묻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역술인은 "프러포즈가 서로 기분 좋을 때는 올해다"라며 "다만 올해가 바쁘다보니 올해는 쉽지 않게 보인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래도 올해나 내년 안에 결혼했을 때는 이별 수는 없다"라고 말해 김준호의 마음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올해는 주의해야 할게 귀문관살이라고 해서 망신살이 붙어있다"라며 "올바르게만 행동하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후 김준호는 김종민, 최진혁을 데리고 식사를 하러 갔다. 이런 가운데 김준호는 직접 식사를 사겠다고 하면서 "반장 선거 때문에 최시원이 불법 선거 운동을 하고 다닌다고 들었다"라며 김종민과 최진혁을 자신의 편으로 끌어당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준호는 최진혁을 데리고 조개구이집을 찾아 자신의 편으로 포섭하기 위해 노력했다.

김종국은 딘딘, 남창희와 함께 축구팀인 FC 타이거 모임에 참석했다. 남창희는 처음부터 김종국에게 체력으로 무시를 당했고, 경기를 뛸 때도 급격한 체력저하의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렇게 전반전 경기를 마치고 바닥에 누워 쉬고 있던 멤버들. 이때 김종국의 조카 소야가 등장했고, 남창희는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며 아무 일 없다는 듯이 행동해 웃음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이번 자리는 과거 김종국이 남창희에게 소야와의 소개팅 주선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던 것. 소야가 사온 음료를 먹고 다시 경기에 돌입한 FC 타이거. 이때 남창희는 소야의 시선에 힘을 내며 전반전과는 전혀 다른 실력과 체력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에 VCR로 보고 있던 MC들도 웃음을 지었다.

축구를 마치고 김종국은 소야, 남창희, 딘딘과 함께 저녁 식사 시간을 가졌다. 식사를 하다가 김종국은 소야에게 "너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라고 물었고, 이윽고 "외모는 어느 정도까지 보냐"고 덧붙였다. 이에 소야는 "10점 만점에 5점"이라고 말했고, 남창희와 딘딘은 귀를 쫑긋 세우며 소야의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했다. 딘딘은 "그럼 종국이형은 10점 만점에 어느 정도냐"라고 물었고, 소야는 "8.9점 정도다"라고 했다.

이후 남창희와 딘딘은 소야의 관심을 끌기 위해 김종국 칭찬에 나섰다. 특히 남창희는 김종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했고, 딘딘은 소야의 음료를 챙기면서 관심을 사려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남창희 지원 사격에 나섰다. 또한 남창희와 딘딘은 어떻게든 서로를 깎아내리기 위해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런 가운데 딘딘은 소야를 심쿵하게 만드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특히 이상형 나이대는 어떠냐는 물음에 딘딘은 한 살 연상인 소야를 의식한듯 "나이대는 상관 없다"라며 "다만 연하는 좀 힘들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남창희는 딘딘의 멘트(발언)를 따라가지 못했고, 김종국의 요구에 중국 배우 견자단 개인기를 쏟아내는 등 보는 이들을 민망하게 만들었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