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미우새' 역술가, 김준호♥김지민 궁합에 "내년 안에 결혼하면 백년해로할 인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준호가 김지민과의 사주 결과에 흡족해했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지민과의 궁합을 보는 김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역술가를 찾아가 김지민과의 궁합을 보았다. 이에 역술가는 김준호에게 "47세 이후 결혼 백년해로 인연이 있다"라며 "46세 이전에는 이별수가 있었는데 이제야 결혼 문이 열리고 배필운이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신이 난 김준호는 김지민의 사주에 혹시 다른 남자가 없는지 물었다. 그러자 역술가는 "주변에서 들이대도 커트를 잘한다. 그리고 굉장한 의리 파다"라며 "여기에 남자 이름을 쓰면 군인이나 깡패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역술가는 김지민에 대해 "의리가 정말 좋고 말주변이 좋다. 그래서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게 팩트로만 때릴 수 있으니 말로 이길 생각은 내려놓아라"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김지민은 결혼을 선택할 수 있다며 반드시 이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되는 사주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준호에게는 "내년까지 결혼이 안 되면 2024년 이후로 배필 인연은 끊어진다"라며 늦어도 내년까지 결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준호는 어떻게 하면 김지민을 완전히 사로잡을 수 있는지 물었다. 역술가는 "본인 자체가 없어 보이는 게 좋다. 여자분의 사주는 부족해 보이고 안 된 사람들을 돌봐주고 품는 게 있다"라며 부족함으로 어필하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안 돼 보이는 건 자신 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리고 역술가는 프러포즈에 적합한 시기는 올해라며 단 올해는 김지민이 바빠 결혼이 쉽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만약 올해나 내년 안에 결혼하면 두 사람 사이에 이혼수는 없다고 덧붙여 김준호를 흡족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역술가는 "두 사람의 궁합은 내년 안에 결혼하면 이혼 없이 백년해로할 궁합니다. 다만 올해 귀문관살이라고 망신살이 붙어있으니 명분 있고 올바르게만 행동하라"라고 조언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