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바 동원해 3700개 거짓 후기 쓰게 한 '오아'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라인 쇼핑 리뷰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이른바 '빈 상자 마케팅'을 해온 업체를 적발해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청소기나 전동칫솔과 같은 생활용품 판매 업체 '오아'는 제품을 구입한 아르바이트생에게 빈 상자를 보낸 뒤, 사용도 못해본 제품의 거짓 후기 3천7백여 개를 쓰게 했습니다.

공정위는 해당 업체에 과징금 1억 4천만 원을 부과하고 빈 상자 마케팅에 가담한 광고대행사 두 곳에도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오원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