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오타니의 에인절스, ‘빈볼 시비’ 끝 시애틀과 집단 난투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집단 난투극 모습. /USA투데이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메이저리그에서 8명이 퇴장당하는 집단 난투극이 빚어졌다. 오랫동안 지구 라이벌 관계인 LA 에인절스과 시애틀 매리너스가 연이틀 빈볼 시비로 끝내 충돌을 피하지 못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에인절스와 시애틀의 경기에서 발생한 난투극의 원인은 빈볼이다.

에인절스의 우완투수 앤드루 원츠가 2회초 선두타자 제시 윙커를 상대로 초구 147㎞ 빠른 공으로 몸맞는공(HBP)을 허용했다. 원츠는 앞서 1회에도 시애틀 2번 타자 훌리오 로드리게스의 머리 쪽으로 위협구를 던졌다.

이는 전날 경기에서 9회말 시애틀 투수 에릭 스완슨이 에인절스의 간판스타 마이크 트라웃에게 위협구를 던진 것에 대한 보복으로 여겨졌다.

공을 맞은 윙커가 심판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순간 에인절스 벤치에서 야유가 쏟아져 나왔다. 격분한 윙커는 에이절스 벤치로 돌진했고 양 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뛰쳐나와 주먹을 휘두르는 등 난투극이 펼쳐졌다.

심판진은 4분여간의 난투극이 정리된 뒤 양 팀 사령탑을 포함해 8명을 퇴장시켰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속개된 경기에서는 홈팀 에인절스가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오타니는 2타수 무안타 2볼넷 등을 기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