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전자, 세계 최초 240㎐ 고주사율 4K 게이밍 모니터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삼성전자는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Odyssey Neo) G8’과 오디세이 네오 G7 모델을 27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240㎐ 고주사율을 동시 지원하는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Odyssey Neo) G8’을 27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오디세이 네오 G8(모델명 G85NB)은 32형 크기에 4K 해상도(3840×2160)와 1000R(반지름 1000㎜의 원이 휘어진 정도) 곡률(굽은 정도) 커브드 디자인으로 오디세이 네오 G9과 동일하게 ‘퀀텀 미니 발광다이오드(LED)’를 적용했다.

특히 신제품은 GtG(Grey to Grey) 기준 1ms(밀리세컨드·1000분의 1초)의 빠른 응답속도와 240㎐의 높은 주사율을 갖춰 세계에서 가장 빠른 4K 해상도 게이밍 모니터로 평가받으며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22’에서 게이밍 부문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또 이 제품은 기존 LED 대비 40분의 1로 슬림해진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사용하고, 삼성의 독자적 화질 제어 기술인 ‘퀀텀 매트릭스’와 최대 밝기 2000니트(nit·1니트는 촛불 하나 밝기)를 지원하는 ‘퀀텀 HDR 2000’을 탑재했다.

또 화면 밝기를 4096단계(12비트)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인 100만대 1의 고정 명암비를 지원하고, 로컬 디밍존을 통해 더 세밀하고 완벽한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오디세이 네오 G8은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를 지원해 고사양 게임을 할 때 PC와 모니터 간 통신 문제로 화면이 끊기는 티어링(Tearing) 현상을 줄여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 기기를 모니터와 연결하거나 전원을 켰을 때 자동으로 인식해 전환하는 오토 소스 스위치 플러스 등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글로벌 안전인증 전문기업인 UL의 눈부심 방지 검증을 받은 매트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주변광에 대한 영향 없이 몰입감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높낮이 조절, 상하 각도 조절, 좌우 회전, 화면 가로·세로 전환, 벽걸이 지원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오디세이 네오 G8뿐만 아니라 오디세이 네오 G7 모델을 함께 출시해 최고 사양 게이밍 모니터인 오디세이 네오 라인업을 강화했다.

오디세이 네오 G7(모델명 G75NB)은 32형 크기로 4K(3840×2160) 해상도, 퀀텀 미니 LED와 퀀텀 매트릭스, 1000R 곡률의 커브드 디스플레이, GTG 기준 1ms 응답속도, 165㎐ 고주사율 등 게이밍 최고급 사양을 대거 지원한다.

중앙일보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240Hz 고주사율을 동시에 지원하는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Odyssey Neo) G8’을 27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오디세이 네오 G8은 32형 크기에 4K 해상도와 1000R 곡률 커브드 디자인, ‘퀀텀 미니 LED'를 갖췄다. 특히 GTG(밝은 회색에서 어두운 회색으로 넘어가는 시간) 기준 1ms(0.001초)의 빠른 응답속도와 240Hz의 높은 주사율을 선보인다. [사진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