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토트넘, '손흥민 절친' 베일 영입 포기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은 가레스 베일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스타일과는 맞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베일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LA(로스 엔젤레스), 곧 만나요"라며 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베일은 LAFC의 유니폼을 입고 모자를 쓰고 있었으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하트 세리머니를 하고 있었다. 또한 LAFC와 LAFC의 팬 계정을 태그하면서 자신이 LAFC로 이적한다는 걸 알렸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행선지였다. 베일은 2021-22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이 종료되면서 자유계약(FA) 대상자였다. 이번 시즌 또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주면서 베일은 1시즌 동안 단 290분밖에 뛰지 않았지만 그래도 베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베일이 FA로 시장에 나왔을 때 몇몇 토트넘 팬들은 구단에서 베일 영입을 추진해주길 원했다. 2020-21시즌 토트넘에서 시즌 후반기에 보여준 경기력은 분명히 과거의 베일을 잊지 못했던 팬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킬 정도로 좋았기 때문이다.

현재 토트넘은 손흥민과 데얀 쿨루셉스키가 부상으로 빠졌을 때 대체할 만한 선수도 없기에 베일이 주급만 낮춘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도 있었다. 실제로 토트넘도 베일을 아예 고민하지 않았던 건 아니었다. 영국 '풋볼 런던'은 "현실적으로 상황이 되지 않았다. 파비오 파라티치 토트넘 단장마저도 베일의 열렬한 팬이지만 베일 측도, 토트넘 내부에서도 2번째 복귀는 불가능하다는 느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 이유는 2020-21시즌 토트넘과 지금의 토트넘은 완전히 다른 팀이 됐기 때문이다. 조세 무리뉴 감독 시절 토트넘은 선수비 후역습 체제로 팀을 운영했고, 다소 수비적으로 운영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많은 걸 요구하지 않았다. 그런데 당시에도 베일은 체력 문제로 시즌 후반기에서야 제 경기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콘테 감독 체제에서 토트넘은 선수들에게 왕성한 활동량을 필수적으로 요구한다. 이에 '풋볼 런던'은 "토트넘은 그의 부상 문제와 콘테 감독이 선수들에게 가하는 육체적인 요구가 베일에게 너무 부담이 될 것이라고 믿었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