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현종, 올스타 팬 투표 1위 유력…봉중근 이후 9년 만에 투수 최다 득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이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 ‘베스트12’ 팬 투표 3차 중간집계에서 최다 득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양현종은 다음 달 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투표에서 최종 1위가 유력해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7일 나눔 올스타 선발 투수 후보 양현종이 총 110만198표를 얻어 2주 연속 최다 득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남은 일주일 동안 현재 위치를 유지하면, 2013년 봉중근(당시 LG 트윈스) 이후 9년 만이자 역대 2번째 투수 최다 득표 선수 타이틀을 안게 된다.

2차 중간집계까지 5위 자리를 유지했던 나눔 올스타 외야수 부문 KIA 나성범은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그는 106만2797표를 받아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 삼성 라이온즈 김태군(16만1919표)을 878표 차로 제쳤다.

드림 올스타 선발 투수 부문에서는 SSG 랜더스 김광현이 102만7364표를 얻어 1위를 달리고 있다.

올해 올스타전에선 양현종과 김광현의 좌완 에이스 선발 맞대결이 펼쳐질 가능성이 크다.

나눔 올스타는 KIA가 싹쓸이하는 모습이다. KIA 선수들은 총 12개 포지션 중 외야 한 자리를 제외한 전 포지션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중간집계 결과가 끝까지 이어진다면, KIA는 2013년 LG와 2021년 삼성에 이어 역대 최다 베스트 12 배출 구단 타이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한편 올해 올스타 팬 투표 유효표는 총 205만2233표로 역대 최고 투표수를 경신할 전망이다.

역대 가장 많은 투표가 이뤄졌던 해는 2015년으로 총 233만7036표가 나왔다.

팬 투표는 KBO리그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 애플리케이션과 KBO 홈페이지, KBO 공식 애플리케이션 등 총 3개 투 페이지에서 1일 1회씩 총 세 차례 참가할 수 있다. 7월 3일까지 진행한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