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인지, 3년 8개월 만의 LPGA 우승에 눈물 '펑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인지가 길었던 부진을 깨고,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LPGA에서 3년 8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건재함을 알렸습니다.

이다솜 기자입니다.

[리포트]
3타 차 선두로 시작한 최종라운드. 하지만 전인지는 전반 9개홀에서 4타를 잃으며 흔들렸습니다.

추격하던 렉시 톰슨은 그 틈을 놓치지 않았고 기어이 역전까지 성공했습니다.

이어진 두 선수의 피 말리는 경쟁. 전인지가 버디를 잡으면, 톰슨도 버디로 응수하며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