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죄송" 방탄소년단 뷔, 박보검과 비교된 귀국길…결국 사과 [종합]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공항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아미(팬덤명)와 취재진에게 사과했다.

뷔는 28일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에 "기자님들. 아미들. 바로 차로 슥 타서 죄송해요. 많이 기다렸지요? 선물 가져 왔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뷔가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별이 수놓아진 밤하늘과 공항에서 포즈를 취하는 자신의 모습이 담겨 있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패션쇼에 참석했던 뷔는 이날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했다. 당초 오전 입국 예정이었으나 비행기 연착으로 인해 오후 12시를 넘겨 모습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항에는 뷔를 보기 위해 팬들과 취재진이 자리하고 있었다. 뷔는 검정색 후드 티셔츠에 노란색 반바지, 슬리퍼 차림으로 입국장을 빠져나온 뒤 팬과 취재진을 향해 어떠한 인사도 없이 미리 준비된 차량에 탑승했다. 얼굴은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가렸다.

반면 뷔와 같은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한 배우 박보검과 그룹 블랙핑크 리사는 남다른 팬서비스를 선사했다. 큼지막한 손 하트를 그리거나 90도로 인사하는 등 자신들을 기다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아낌없이 표현한 것.

뷔는 평소 남다른 팬 사랑으로 유명한 아이돌 멤버이다. 그렇기에 이날 어떠한 인사도 없이 서둘러 몸을 숨긴 귀국 현장은 더욱 큰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