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맞짱 뜨고파"…'풀어파일러' 권일용, 표창원 향한 러브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게스트와 즐기는 퀴즈 대결
권일용, 표창원 언급하며 보여준 새로운 모습
한국일보

권일용이 '풀어파일러'의 현장 인터뷰에 참석했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AX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풀어파일러'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는 누구일까. 바로 표창원이다. 치열한 퀴즈 대결이 펼쳐지는 이 프로그램에서 표창원과 '맞짱'을 뜨고 싶다는 게 권일용의 설명이다.

지난 24일 경기도 고양시 한 스튜디오에서는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필콘미디어 AXN이 공동 제작한 크라임 퀴즈쇼 '풀어파일러'의 현장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서현석 PD와 권일용 서장훈 이진호 김민아가 참석했다.

'풀어파일러'는 실제 범죄 현장과 수사 과정이 담긴 영상을 본 후 해당 사례를 토대로 퀴즈를 풀어나가며 사건의 실마리와 전말을 날카롭게 분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회 새로운 게스트와 함께 즐기는 퀴즈 대결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출연진은 현장 인터뷰에서 자신이 원하는 게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김민아는 장기하를 지목하며 "개인적인 팬심이 있기도 하다. 주관적으로 뇌가 가장 섹시하다고 생각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부르고 싶은 게스트가 없다"며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이더니 영화 '공공의 적' '강철중: 공공의 적 1-1' 등에서 활약했던 설경구를 꼽았다.

서장훈은 출연을 부탁하는 게 부담을 줄까 봐 망설여진다고 털어놓으면서도 "굳이 꼽자면 다른 프로그램에서 퀴즈를 열심히 풀고 있는 민경훈씨를 초대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굉장히 다르다. '풀어파일러' 속 문제들을 잘 맞힐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서장훈과 민경훈은 JTBC '아는 형님'에 함께 출연하며 게스트에 대한 퀴즈를 맞혀왔다.

게스트 관련 질문을 통해 스튜디오를 웃음과 놀라움으로 물들였던 출연자도 있다. 바로 권일용이다. 그는 "이런 말씀을 드려도 될지 모르겠다"고 하더니 표창원을 지목했다. "표창원을 불러서 맞짱을 뜨고 싶다"고 말하는 권일용의 눈빛에는 장난기가 가득했다. 카리스마로 시선을 모아왔던 그가 보여준 의외의 면모였다. 앞으로 권일용이 '풀어파일러'에서 펼칠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다양한 매력의 게스트들과 함께할 '풀어파일러'는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