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현X나인우, 알콩달콩 부산 여행…쌍방향 로맨스 시작하나('징크스의 연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징크스의 연인'서현과 나인우가 부산 여행을 떠난다.

29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 5회에서는 슬비(서현)와 수광(나인우)의 달콤 쌉싸름한 이야기가 그려진다.

앞서 술에 취한 슬비는 수광의 등에 업혀 겨우 집에 돌아왔다. 집 안팎에서 벌어진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는 달달함을 선사하기도. 특히 문득 잠에서 깬 슬비가 수광에게 기습 입맞춤을 해 보는 이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후 수광이 자기 가슴을 부여잡고 마음을 진정시키는 등 두 사람 간 본격 핑크빛 기류가 감지됐다.

이날 공개 된 사진에는 슬비와 수광이 부산 여행을 떠난 모습이 포착됐다. 스틸 속 두 사람이 여행을 떠나 어디를 방문했을 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또한 저녁이 된 후 텐트 속 단 둘이 마주보고 앉은 슬비와 수광의 묘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수광을 향한 일편단심을 보여주는 들뜬 얼굴을 한 슬비, 그리고 슬비와는 반대로 수광은 애써 담담한 표정으로 그녀의 기색을 살피고 있어 아슬아슬한 텐션을 자아낸다. 쌍방향 로맨스 인 줄 알았던 두 사람이 상반된 태도를 보인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남긴다.

'징크스의 연인' 제작진은 "5회에서는 수광과 슬비가 부산에서 알콩달콩한 시간은 물론 씁쓸한 현실과 마주하게 된다. 본격적인 로맨스에 불씨를 지핀 '수비커플'이 어떤 일과 마주하게 될지, 두 사람의 모습을 주목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징크스의 연인'은 이날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