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쓰다듬는 팔 뿌리쳤다고 집단폭행… 중국 여성들의 들끓는 분노[플랫]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허베이(河北)성 탕산(唐山)시의 한 고깃집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발생한 집단폭행 사건의 후폭풍이 중국 사회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23일 탕산시의 ‘전국문명도시’ 자격을 박탈했다고 인민일보 산하 매체 성시보(城市報)가 보도했다. 문명도시는 해마다 경제력, 치안, 문화 등을 종합평가해 지정된다. 2000개가량의 중국 도시 가운데 133곳이 문명도시로 지정돼 있다. 중국 전역을 들끓게 한 탕산 고깃집 집단폭행 사건의 책임을 물은 조치이다. 성시보는 “탕산시는 문명도시의 따뜻함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건은 지난 10일 오전 2시 무렵 탕산시의 한 고깃집에서 발생했다. 한 무리의 남성들이 다른 테이블에서 식사 중이던 여성 4명에게 접근해 말을 걸었다. 무리 중 한 명은 여성의 등을 쓰다듬기도 했다. 이 여성이 남성의 팔을 밀치며 거부하자 남성 무리는 여성들의 머리채를 잡고 식당 밖으로 끌고 나가 폭행했다. 폭행은 4분 넘게 지속됐고 피해 여성 중 2명은 중상을 입었다. 파출소는 사건 현장에서 불과 2km 떨어져 있었다. 하지만 공안은 신고 30분 만에 출동했고, 용의자들은 공안이 도착하기 전 달아났다.

현지 공안은 단순 폭행 사건으로 처리했다. 피해 여성들도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피투성이가 된 피해자들의 모습을 포함해 사건 전 과정이 찍힌 CCTV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여론은 들끓기 시작했다. 공안 당국은 뒤늦게 전국적 수배령을 내리고 용의자 9명 전원을 체포했다. 멀리 떨어진 장쑤(江蘇)성에서 체포된 용의자도 있었다.

중국 여성들은 사건은 ‘여성 폭력’으로 규정하며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온라인에는 “지금이 청나라 시대냐” 는 성토가 올라왔다. 성범죄나 폭행을 당해 신고했더니 공안 당국이 사건 처리에 미적대거나 가해자를 두둔했다는 경험담도 쏟아졌다. 여성들의 분노가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이번 사건은 여성의 권리나 성 평등 문제가 아니라 공공안전에 관한 것”이라는 보도를 내보낼 정도였다.

경향신문

중국 허베이성 탕산시의 한 고깃집에서 지난 6월 10일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끌려나가 집단 폭행당하는 장면이 찍힌 CCTV 영상 화면. 로이터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이 불법 도박, 감금 등의 범죄에 연루됐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공안과 지역 범죄조직 간의 유착설까지 제기됐다. 중국 공안 당국은 지난 21일 부실대응의 책임을 물어 담당 경찰서 부국장을 면직했다.


펑솨이 미투·펑현 쇠사슬 여성 사건 등 닮은꼴




중국 여성들의 들끓는 분노에는 이유가 있다. 여성 대상 폭력 사건과 권력형 성범죄가 단죄되지 않는 일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테니스 스타 펑솨이(彭帥)는 지난해 11월 장가오리(張高麗) 전 국무원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했다가 소식이 끊겼다. 신변이상설이 분분했던 가운데 그는 폭로 2주 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자신의 주장을 철회했다. 지난해 12월 빅테크 유통 플랫폼 알리바바의 여직원은 직장 상사와 고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뒤 해고됐다. 이 사건도 뒤늦게 여론의 공분을 바탕으로 수사가 이뤄졌으며 직원을 성폭행한 알리바바 전 간부는 징역 18개월을 선고받았다.

 [플랫]중국 공산당 고위 간부를 고발한 테니스 스타의 첫 #미투

 [플랫]펑솨이 실종 논란이 남긴 것

올해 초 이슈가 된 ‘쇠사슬에 묶인 여성 사건’ 역시 탕산 고깃집 폭행 사건과 닮은꼴이다. 장쑤성 쉬저우(徐州)시 펑현(??)의 한 농촌 마을에서 한 여성이 쇠사슬에 묶인 채 집 안에 갇혀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지난 1월 중국판 틱톡인 더우인에 공개됐다. 빈곤퇴치 캠페인을 위해 이 마을을 방문한 자원봉사자가 촬영한 것이었다. 여성의 남편은 “8명의 아이가 있다”고 말했다. 영상은 20억 회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 네티즌들은 인신매매 의혹을 제기하며 당국에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경향신문

장쑤성 쉬저우(徐州)시 펑현(??)의 한 농촌 마을에서 한 여성이 쇠사슬에 묶인 채 집 안에 갇혀 있는 모습이 공개돼 “쇠사슬에 묶인 여성을 구하라”는 목소리가 전국적으로 쏟아졌다. 더우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펑현 당국은 이 여성에 대해 45살 양씨이며 1998년 남편 둥씨와 결혼해 8명의 아이를 낳았고 폭력적 성향 때문에 묶여 있었던 것이라고 발표했다. 여성들이 크게 반발했다. “쇠사슬에 묶인 여성을 구하라”는 목소리가 전국적으로 쏟아졌다. 베이징 공원에도 펑현 사건 해결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담은 포스트잇 메모와 꽃다발이 쌓였고, 펑현을 직접 방문해 공안에 항의한 여성들도 있었다. 상하이의 한 서점은 펑현 사건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페미니즘 서적 코너에 쇠사슬을 함께 비치했다. 동계올림픽 기간에도 펑현 사건은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 검색순위 1위를 기록했다.


공안에 맞서는 여성들 “지켜보겠다”




펑현 사건 재조사에 착수한 당국은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에야 결과를 발표했다. 쇠사슬에 묶인 여성은 3차례 인신매매를 거쳐 고향 윈난(雲南)에서 1800km 떨어진 펑현까지 팔려 와 아이를 8명 낳은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공안은 남편을 체포하고 인신매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하지만 펑현을 방문해 당국에 재조사를 요구한 여성 활동가들도 당국의 조사 결과 발표 전까지 구치소에 구금된 채로 지냈다.

중국 사회에서는 아직 당국을 상대로 진상규명 요구를 하는 시위에는 위험이 따르다. 하지만 여성들의 분노 표출은 멈추지 않고 있다. 탕산 사건의 신고자인 샤오웬(가명)은 신경보(新京報)에 기고를 보내 “네티즌의 관심으로 여기까지 진행됐으니 앞으로는 법이 네티즌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아야 한다”며 “정의가 실현될 때까지 피해 여성들을 돕겠다.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박은하 기자 eunha999@khan.kr

플랫팀 twitter.com/flatflat38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