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K-패션 전시회 이어 ‘나토 정상 배우자’ 문화행사 발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첫 단독 일정으로 한국문화원 ‘K-패션 전시회’ 방문

29일 배우자들, 일데폰소궁·소피아 미술관 등 관람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각)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K-패션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마드리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 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윤 대통령 없는 마드리드 첫 단독 일정으로 ‘케이(K)-패션 전시회’를 택해, 스페인 출신 화가 디에고 벨라스케스와 파블로 피카소,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 등의 이름을 열거하는 등 문화·예술 분야 전문성 부각에 나섰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4시30분(현지시각)께 마드리드에 있는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찾아 한국 전통의복 전시 ‘전통이 새로움을 입다’를 관람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 자료에서 “김 여사의 방문은 2011년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이 개원한 이래 첫 여사 방문”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전시회에서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옷들을 돌아보며, 옷감을 직접 만져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작품에 사용된 옷감 ‘인견’이 훌륭한 소재라며 “한국 의류 소재의 가치가 남다르다. 대한민국의 문화는 크리에티브하게 확장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옷을 입어보는 체험공간에서는 “스페인 현지 분들이 많이 오느냐”고 묻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어 공예 체험방과 한글학당 등을 둘러본 뒤 오지훈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장 등 문화원 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스페인 안에서 현재 케이-컬처, 케이-문화, 케이-요리가 활성화됐는데 이 모든 것들이 한국문화원 11년째 되지만, 이분들의 노력으로 이렇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인은 벨라스케스의 고향이자 현대미술 창시자 중 하나인 피카소의 본국으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하다”며 “앞으로 정말 더 격려가 많이 필요한 곳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는 “여기 오늘 와 보니까 조그마한 이 안에 모든 한국을 다 보여줄 수 있는 것이지 않냐”며 “여기 계신 분들이 얼마만큼 한국을 더 홍보하고 알리는 데 자부심을 가지는 지를 제가 잘 느낄 수가 있겠다. 노력을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문화원 직원들이 비공개 간담회에서 “스페인의 작은 도시에서도 한류 행사 요청이 올 정도로 한국의 건축, 영화, 음악, 언어 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고 말하자, 김 여사가 “안토니오 가우디를 배출한 국가에서 우리 건축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은 모두 여러분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김 여사는 이날 밤 윤 대통령과 첫 부부 동반 일정으로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갈라 만찬에 참석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금색 넥타이를 맸으며 김 여사는 흰색 드레스에 흰 장갑과 검은색 구두를 착용했다. 윤 대통령이 먼저 펠리페 6세 국왕과 악수했고, 뒤에서 기다리던 김 여사는 스페인 국왕 부인과 국왕 차례로 악수를 했다. 스페인 국왕이 윤 대통령에게 “취임을 축하한다”고 말하자, 윤 대통령 부부는 고개를 숙이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29일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한다. 김 여사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산 일데폰소 궁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국립미술관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또 마드리드에 있는 업사이클링 매장을 방문하는 등 하루에 단독 일정 2개를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마드리드/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