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자폐 연기, 해도 괜찮은 걸까? 의문 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이 자폐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캐릭터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한 점을 언급했다.

2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ENA 채널 새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 유인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았다.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세상의 편견, 부조리에 맞서 나가는 우영우의 도전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풀어낸다.

박은빈은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이날 박은빈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를 떠올리며 "어떻게 연기하면 되겠다가 전혀 감이 잡히지 않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은빈은 "실제로 내가 선입견을 품으면 안 되겠다 생각했고,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도 괜찮은 걸까 봐 의문이 생겼다"며 조심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박은빈은 "그래서 제가 찾은 해답은 연기를 한다기보다는 영우의 진심을 내가 제일 먼저 알아주고 내 진심을 더해서 보시는 분들이 영우의 마음을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가 기본 바탕이 됐다"며 "매체를 통해서 구현된 캐릭터를 모방하고 싶지 않아서, 모방은 최우선으로 배제했고 감독님, 작가님이 심사숙고해주신 대본을 바탕으로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늘(29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사진=ENA 채널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