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한 번의 업그레이드 예고한 황선우 “항저우 가기 전, 체력·돌핀킥 보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황선우가 29일 서울 신사동 CGV 청남씨네시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수영선수권 ‘은’ 성과에도
“기록 더 단축 가능” 욕심 내비쳐
“하드웨어 강화 등 숙제” 진단

한 살 어린 라이벌 포포비치 두고
“선의의 경쟁으로 좋은 레이스”

한국 수영에 또 한 번의 르네상스를 가져다 줄 희망으로 떠오른 황선우(19·강원도청)가 업그레이드를 예고했다.

이틀 전 입국하면서 “비빔면에 삼겹살을 먹고 싶다”던 황선우는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청담씨네씨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첫 음식은 삽겹살에 짜글이였다. 한국 음식이 진짜 맛있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며 기분 좋게 웃었다.

황선우는 최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끝난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수영의 새 역사를 썼다.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땄고,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와 계영 800m(2회·예선 7분08초49, 결승 7분06초93), 혼성 계영 400m(3분29초35)까지 한국 신기록 5개를 갈아 치웠다. 롱코스 세계선수권 경영에서 메달은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 이후 처음이다. 남자 계영 800m(6위)에서는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단체전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황선우는 “은메달과 한국 신기록도 만족스럽지만, 색다르게 기쁜 건 한국 수영 최초로 결승에 오른 남자 계영 800m”라며 “단체전이라 서로 간의 호흡이 중요하다. 멤버들끼리 엄청나게 훈련하며 준비한 대회”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해 도쿄 올림픽을 통해 세계 수영계에 이름을 알린 황선우는 첫 세계선수권 개인종목 출전에서 시상대에 오르며 무서운 성장세를 이어갔다. 만족은 없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를 체력과 하드웨어 강화, 테크닉 보완 등 전반적인 숙제를 안았다고 스스로를 돌아봤다. 6개 세부 종목에 출전해 총 10번의 레이스를 펼친 황선우는 “한 번 레이스를 소화하면 기진맥진하는 스타일인데, 기본 체력 훈련과 함께 어떻게 하면 빨리 회복할 수 있는지 많은 시합을 뛰면서 찾아야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잠영에서 스피드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돌핀킥을 많이 신경써야 한다고 느꼈다. 또 경험을 많이 쌓는 게 중요하다. 체력을 잘 만들어 내년 세계선수권과 아시안게임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는 욕심을 밝혔다.

자신보다 한 살 어린 라이벌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는 좋은 자극제다. 포포비치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보다 1초26이나 빨리 터치패드를 찍어 금메달을 땄다. 자유형 100m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황선우는 “앞으로 수영하면서 종목도 같아 많이 만날 친구다. 선의의 경쟁으로 노력하면 서로에게 좋은 레이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소 수줍게 답하던 황선우지만 “더 초를 줄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희망이 보이지 않던 남자 계영 800m에서 우리도 희망이 생겼다” 등 긍정 에너지가 채워진 말로 높아진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