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랜드평판]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순위, 1위 녹십자엠에스 2위 에스디바이오센서 3위 한국비엔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자료제공 : 한국기업평판연구소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녹십자엠에스 2위 에스디바이오센서 3위 한국비엔씨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64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2022년 5월 29일부터 2022년 6월 29일까지의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5,464,71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하였다. 지난 5월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4,851,810개와 비교하면 1.37% 증가했다.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6월 빅데이터 분석 30위 순위는 녹십자엠에스, 에스디바이오센서, 한국비엔씨, 미코바이오메드, 엠아이텍, 오스템임플란트, 인바디, 루트로닉, 덴티움, 엘앤씨바이오, 디오, 이오플로우, 클래시스, 세종메디칼, 시너지이노베이션, 수젠텍, 이루다, 진시스템, 셀바스AI, 레이, 바텍, 나이벡, 엘앤케이바이오, 비올, 아이센스, 지노믹트리, 인트로메딕, 피에이치씨, 신흥, 제테마 순이었다.

​1위, 녹십자엠에스 ( 대표 사공영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02,465 미디어지수 718,727 소통지수 836,149 커뮤니티지수 755,274 시장지수 93,079 사회공헌지수 180,63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86,326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1,224,649와 비교하면 209.18% 상승했다.

​2위, 에스디바이오센서 ( 대표 이효근, 허태영 )​​ 브랜드는 참여지수 472,299 미디어지수 278,518 소통지수 245,380 커뮤니티지수 281,001 시장지수 2,248,145 사회공헌지수 99,16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24,503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4,344,411과 비교하면 16.57% 하락했다.

​3위, 한국비엔씨 ( 대표 최완규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28,682 미디어지수 399,214 소통지수 461,282 커뮤니티지수 477,610 시장지수 284,967 사회공헌지수 66,16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17,914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2,748,729와 비교하면 6.16% 상승했다.

​4위, 미코바이오메드 ( 대표 김성우 ) 브랜드는 참여지수 1,039,847 미디어지수 533,894 소통지수 524,195 커뮤니티지수 480,453 시장지수 150,258 사회공헌지수 80,02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08,672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944,038과 비교하면 197.52% 상승했다.

​5위, 엠아이텍 ( 대표 박진형 ) 브랜드는 참여지수 681,645 미디어지수 339,586 소통지수 318,648 커뮤니티지수 265,684 시장지수 184,304 사회공헌지수 194,032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83,898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732,701과 비교하면 170.77%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6월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결과, 녹십자엠에스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5월 건강관리장비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4,851,810개와 비교하면 1.37%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4.95% 상승, 브랜드이슈 4.14% 상승, 브랜드소통 18.14% 상승, 브랜드확산 1.12% 상승, 브랜드시장 12.38% 하락, 브랜드공헌 4.11%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CBC뉴스ㅣCBCNEWS 박은철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