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일 정상, 5년만에 3각협력 되살렸다… 北 돈줄 옥죄기 공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 나토서 3국 정상회담 “북핵 도발에 강력 대응”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3국 정상회담은 2017년 9월 이후 약 4년 9개월 만에 열린 것으로, 대통령실은“3국이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29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4년 9개월 만이다. 한·미·일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고도화하는 북한 핵·미사일 능력이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에도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3국 공조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미국이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의 자금원 차단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해, 한·미·일의 북한 돈줄 옥죄기 공조가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3국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 정세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며 “3국 협력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3각 협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 등 우리의 공통 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북 도발에는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해야 하고, 북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도록 3국이 긴밀히 공조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프랑스, 네덜란드, 폴란드, 덴마크와 연쇄 양자 정상회담도 했다. 프랑스와는 원전 및 우주산업 협력, 네덜란드와는 반도체 공급망 문제, 폴란드와는 방산 수출 문제 등을 놓고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또 유럽연합(EU), 캐나다, 루마니아 정상과 약식 회동도 했다. 30일에는 체코·영국과 양자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북미·유럽 정상 9명과 회동하며 반도체·방산·원전 분야 등에 대한 본격적인 세일즈 외교에 나선 것이다. 중국 중심이던 기존 수출 시장을 유럽으로 확장하겠다는 구상을 구체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을 수행한 최상목 경제수석은 “지난 20년간 누려 왔던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의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며 “중국의 대안으로 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드리드=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