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4년 9개월만 한미일 정상회담에 "역사적" 의미부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석열 대통령(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중),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우)가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중),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우)가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유럽에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열린 것에 대해 백악관이 역사적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했다.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기간에 열린 한미일 3국 정상회담에 대해 "3국이 인도태평양, 특히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의해 야기되는 진화하는 위협에 관한 협력의 심화를 논의한 역사적인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가 만난 것은 2017년 9월 유엔총회 때 이후 4년 9개월 만에 열린 3국 정상회담이다.

백악관은 또 3국 정상이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한일 순방 때 나눈 세밀하고 생산적인 대화의 후속이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 방어라는 흔들림 없는 약속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특히 북한과 관련한 3국의 노력을 조율할 기회"라며 "이런 3자 관여를 계속 강화하면서 이런 형태의 추가적인 대화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 대해 "북한이 집중적으로 미사일 실험과 도발적 행동을 한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의 계속된 위협에 논의의 초점이 모아질 것"이라고 말 한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