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싫어요" 한국·미국·일본인 80% 중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 결과
한국 80%, 미국 82%, 일본 87% 반중 여론
중국 군사 위협, 코로나19 진원지 인식 탓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가 휘날리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반중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인과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2월부터 이달 초까지 19개국 국민 2만4525명을 상대로 중국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한국인 80%가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인상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또 미국인은 전체의 82%가 중국을 싫어한다고 답했다. 일본의 반중여론은 87%이나 됐다. 호주와 스웨덴의 반중 여론도 80%가 넘었는데 호주는 86%, 스웨덴은 83% 였다.

독일과 캐나다에서도 응답자의 74%가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퓨리서치센터는 미국을 비롯해 한국, 독일과 캐나다에서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역대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퓨리서치 센터는 이처럼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높은 것은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부각되고 중국이 코로나19의 진원지라는 사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퓨리서치센터는 특히 한국의 반중여론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에 주목했다.

한국의 반중여론 급증은 지난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보복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퓨리서치센터는 분석했다.

파이낸셜뉴스

중국군 로켓군의 미사일 부대가 중국 네이멍구 즈르허에서 열린 인민해방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시진핑 중앙군사위 주석의 사열을 받고 있다. /사진=신화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미국 #중국 #코로나 #중국군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