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코로나 유열자 발생 하루 4000명대로 감소”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조선중앙통신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인용 보도

유열자 발생 4730명, 엿새째 1만명 못 미쳐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북한은 코로나19 의심 환자인 유열자 수가 하루 4000명대로 감소했다고 30일 주장했다. 엿새째 1만명대 이하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8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가 총 4730여 명이라고 보도했다. 완쾌 환자는 6720여 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가 발병한 지난 4월 말부터 전날까지 발생한 누적 발열 환자는 473만9860여 명이며 이 가운데 99.803%인 473만530여명이 완쾌했다. 9250여 명이 치료받고 있다.

신규 사망자 통계는 공개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밝힌 지난 15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3명이다. 치명률은 0.002%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