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편 없이 우크라이나 찾았던 질 바이든, 김건희에 한 조언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9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인근 산 일데폰소 궁전 분수대 앞에서 대화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재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에 체류 중이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 정상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폴란드‧튀르키예‧알바니아‧리투아니아 등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현지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방문했다.

조선일보

지난달 8일(현지시각)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찾은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 /질 바이든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지난달 21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저는 ‘매리드업(married up·남자가 본인보다 더 훌륭한 배우자를 맞이했다는 의미)’한 남자들”이라고 말하며 김 여사를 칭찬함과 동시에 바이든 여사에 대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28일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장에서 김 여사와 다시 만난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도 부인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김 여사는 “지난달 방한 때 ‘매리드업’이라고 말씀한 것이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을 자주 하시냐”라고 물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려고 (바이든 여사에게) 5번이나 고백했을 정도”라고 답했다. 이어 웃으며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내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