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성인배우 실종 2주만에 숨진채 발견…나무에 묶여 참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일본 포르노 여성 배우가 실종 2주 만에 나무에 묶여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야후 닷컴에 따르면 이달 5일부터 행방불명된 아라노 리노(23)가 일본 이바라키현의 한 숲에서 발견됐다.

도쿄에 거주하는 아라노는 가족들에게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가족들이 3일 뒤 신고해 현지 경찰이 지난 8일부터 수색을 시작했다.

아라노는 실종되기 전 산페이 히로유키(33·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그와 함께 차에 올라타는 모습이 이바라키현의 한 기차역 밖 CCTV에 포착됐다.

이 장면이 아라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이후 지난 14일 부분적으로 부패한 아라노의 시신이 발견됐다. 아라노는 옷을 입지 않은 상태로 나무에 묶여 있었다.

경찰은 "사망한 지 2주 지난 것으로 보인다. 사인을 밝히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후 부검 결과, 아라노는 혀와 턱 아래에 있는 뼈의 골절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아라노가 목이 졸려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아라노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산페이의 호화로운 별장에서 불과 1.6㎞ 떨어진 곳이었다. 산페이는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라노를 내 별장으로 데려갔고, 그곳에서 잠시 수갑을 채운 뒤 인근 상점에 내려줬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별장 지하에서 누군가 머물렀던 것으로 보이는 물건들과 매트리스를 발견했다. 또 산페이의 휴대전화에서는 수갑을 찬 아라노의 사진이 나왔으며, 이에 대해 산페이는 "아라노의 동의 하에 찍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산페이의 차에 설치된 블랙박스에는 아라노의 시신이 발견된 장소 인근 숲길을 따라 운전하는 영상도 담겨 있었다.

이에 경찰은 산페이를 납치·감금 혐의로 체포했으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산페이는 "아라노가 집을 나선 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른다"고 진술했다.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