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희' 프로미스나인 "신곡, 드라이브·여행 갈 때 제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프로미스나인이 신곡 '스테이 디스 어웨이'를 드라이브 길에 추천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프로미스나인 장규리, 박지원, 노지선, 이채영, 백지헌이 출연했다.

DJ 김신영은 프로미스나인의 근황을 궁금해하며 "'뮤직뱅크'에서 커버 무대한 걸 잘 봤다. 너무 잘했다"고 칭찬했다. 앞서 프로미스나인은 KBS2 뮤직뱅크 '상반기 결산'에서 레드벨벳의 '필 마이 리듬'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준비 과정을 묻자 백지헌은 "연습 시간은 이틀 밖에 없었다. 그래도 원곡자가 있다보니까 정말 열심히 했다"라며 "심지어 제가 레드벨벳 선배님들 팬이다.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김신영이 커버 무대에 오르지 않은 장규리, 노지선에게 "두 분은 새로 커버하게 되면 어떤 걸 하고 싶냐"고 묻자 노지선은 "팬분들은 우리가 안해본걸 원하시는 것 같다. 뭐든 상관 없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의욕을 보였다.

장규리도 "레드벨벳 노래를 또 해보고 싶다. 상큼한 노래도 좋지만 '사이코(Psycho)' 같은 콘셉트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크게 공감하며 "맞다. 저희가 정말 좋아하는 노래다"라고 덧붙였다.

김신영은 "축하할 일이 하나 더 있다. 프로미스나인이 드디어 화장품 모델을 맡았다"라며 "화장품 모델이 되면 괜히 피부에 신경 쓰지 않냐. 뾰루지에 예민할 것 같다"고 궁금해했다.

이에 멤버들은 막내 백지헌이 피부 관리를 잘한다고 입을 모았다. 백지헌은 "제가 워낙 클렌징을 빨리 하고 피부에 돈을 많이 쓴다. 작은 뾰루지가 나도 바로 피부과에 간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채영도 "스케줄이 끝나고 환복하는 순간 지헌이를 보면 이미 민낯이다. 화장을 정말 빨리 지우는 게 피부관리 비결 중 하나이다"라고 설명했다.

프로미스나인은 최근 미니 5집 ‘프롬 아워 메멘토 박스(from our Memento Box)'를 발매했다. 김신영은 "이번 앨범 선 주문이 무려 10만장이라고 한다. 기분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백지헌은 "회사 분위기가 정말 좋다. 또 3일 만에 초동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감격해했고, 이채영은 "저희가 정말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많은 팬분들에게 큰 감사함을 느낀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타이틀곡 ‘스테이 디스 웨이(Stay This Way)’가 스튜디오에 울려퍼졌다.

뮤직비디오를 미리 보고 온 김신영은 "뮤직비디오를 봤는데 정말 상큼하고 여름 느낌이 물씬하다. 올 여름을 책임질 노래"라며 "드라이브 가기 정말 좋은 노래다. 살짝 판교를 지나면서 듣기 좋은 노래랄까. 낮보다는 밤이 더 어울린다"고 거듭 칭찬했다. 이에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은 "올 여름 드라이브 가실 때 꼭 들어달라. 여행에도 잘 어울린다"라고 거들었다.

박지원은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저희가 뮤직비디오를 찍으러 사이판까지 갔다. 근데 최종 뮤비를 보니 풍경보다 얼굴이 더 많이 나왔다"고 웃음을 지었다. 이어 "특히 이번 뮤비에 자부심이 있다. 너무 예쁘게 나왔다. 예쁜 애 옆에 예쁜 애"라고 자랑했다.

박지원의 기분 좋은 자화자찬에 다른 멤버들이 부끄러워하면서 대신 사과했다. 이채영은 "지원 언니가 뮤비를 볼 때마다 너무 감탄하더라. 차 안이든 현장이든, 집이든 항상 보고 있다"고 웃으며 폭로했다.

김신영이 "혹시 본인이 나온 장면만 반복해서 보냐"고 묻자 박지원은 "제 부분을 반복해서 보기도 하지만, 전체를 반복하기도 한다"며 거듭 만족스러워했다.

김신영은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프로미스나인의 활기찬 분위기에 감탄했다. "한 청취자분이 프로미스나인의 청량함에 이온음료 광고를 찍어야 한다고 하신다. 정말 잘 어울린다"라는 문자를 소개했는데, 이에 멤버들은 크게 감사하며 이온음료 광고의 한 장면을 다같이 따라했다.

이를 본 김신영이 "프로미스나인은 모두 MBTI가 'E'(외향형)일 것 같다"고 하자 백지헌이 "아니다. 저희 MBTI 모두 'I'(내향형)다. 지금 굉장히 노력 중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신영이 자신의 MBTI도 'I'라고 하자 이채영은 "그럴 것 같았다. 아까 선배님을 대기실 앞에서 만났는데 저희를 보고 살짝 어색해하셨다. 근데 같은 내향형이다보니 왜 그러셨는지 정말 이해가 간다. 반가운데 호들갑 떨 정도로 인사할 수는 없으니까"라고 이해했다.

이에 김신영도 "한창 활동할 때 봤을 때는 괜찮았는데 몇 개월만에 보니까 인사를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 됐다. 같은 성격이어서 다행이다"라며 "프로미스나인은 그럼 숙소가 조용하냐. 거실에 아무도 없을 것 같다"고 물었다.

백지헌은 "친한 친구들끼리 있을 때는 까불대고 시끄럽다. 다같이 모여서 이야기할 때는 불처럼 타오른다. 근데 15분만 지나면 누가 짠 것처럼 대화가 뚝 끊긴다. 주위를 보면 다들 각자 휴대폰하고 있다"라고 설명해 멤버들이 모두 공감했다.

끝으로 장규리는 "요즘 비가 정말 많이 오고 후텁지근하다. 청취자분들, 팬분들 모두 건강 조심하시길 바란다. 이번 활동도 신나게 하고 싶다. 같이 달려보자"라고 마무리했다.

프로미스나인은 지난 27일 미니 5집 ‘프롬 아워 메멘토 박스’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스테이 디스 웨이’ 공식 뮤직비디오는 지난 29일 정오 조회 수 1000만 회를 돌파해 자체 최단 기록을 세웠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MBC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