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에 욱일기가…서경덕 "처음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측에 메일 보내 강력 항의"

"글로벌 OTT서 욱일기 퇴출되어야"

한국경제

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 3에 욱일기가 노출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항의했다.

서 교수는 30일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 3이 공개된 후 많은 네티즌이 극 중에서 욱일기 문양을 여러 차례 봤다고 제보를 해왔다"며 "확인해 보니 사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넷플릭스 측에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빨리 삭제 혹은 교체해 달라고 요청하는 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이번 시즌3가 글로벌 랭킹 1위까지 오르는 등 세계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상황에서,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고 싶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의 욱일기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서 교수는 지적했다. 지난해 공개된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주인공 귀걸이에도 욱일기 문양이 등장해 문제가 됐다. 당시 한국 측에서 공개된 영상에는 욱일기 문양이 수정됐으나 다른 나라의 경우 수정이 안 돼 논란이 빚어졌다.

서 교수는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컨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할 것이며,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870년 일본 육군 군기, 1889년 일본 해군 깃발로 채택된 욱일기는 침략전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제국주의 전범기'라는 비판을 받는다.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인 '엄브렐러 아카데미'는 2019년부터 지금까지 시즌이 진행되고 있다.

시즌 3에는 재미동포 배우인 저스틴 민이 주요 캐릭터인 벤 하그리브스 역으로 출연하고, 1989년의 서울이 등장하는 등 한국 시장을 의식한 듯한 신들이 그려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