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서 '세계선수권 다이빙 첫 메달' 김수지, 헝가리선 결승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수지. /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한국 다이빙 선수로는 처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올랐던 김수지가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김수지는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벌어진 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34.95점을 획득했다.

김수지는 전체 참가 선수 46명 중 18위에 자리하며 상위 12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울러 김수지는 이재경과 짝을 이룬 혼성 싱크로 3m 스프링보드에서는 5차 시기 합계 275.82점을 받아 전체 13개 조 가운데 6위를 차지했다.

1m 스프링보드는 올림픽 종목은 아니지만 김수지가 2019년 한국 광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종목이다. 당시 김수지는 세계선수권 다이빙 종목에서 첫 메달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국가대표 14년 차인 베테랑 조은비도 출전했으나 187.75점으로 39위에 그쳤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