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故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 특검팀, 국방부 검찰단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경훈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안미영 특검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공군 20전투비행단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 관련 군 내 성폭력 및 2차 피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사무실에서 고 이예람 중사 가족을 맞이하고 있다. 2022.06.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안미영 특별검사팀(특검팀)이 국방부 검찰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30일 오후 국방부 검찰단 과학수사과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압수 대상은 국방부 검찰단이 과거 이 중사 사망 사건 관련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모든 디지털 자료다.

앞서 특검팀은 28일 공군본부·제20전투비행단·제15특수임무비행단·공군수사단을 포함한 여러 군사 시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당시 특검팀 관계자는 "이 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부실수사, 2차 가해, 사건 은폐, 수사 외압 등 여러 의혹들의 진상 규명을 위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또 "확보한 기록과 증거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 등 전방위적 수사를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중사는 지난해 3월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뒤 2차 가해 등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같은해 5월 20전투비행단 영내 관사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장모 중사는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국방부 검찰단은 사건 관계자들을 재판에 넘기며 초동수사를 부실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은 담당자와 지휘부는 공소제기 명단에 넣지 않았다. 특검팀은 이 과정에서 국방부·공군본부 내 사건 은폐·무마·회유 등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아울러 이 사건과 관련된 군 내 성폭력 범죄와 2차 피해 유발 행위에 대한 진상 규명도 특검팀 출범의 목적이다.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