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잠기고 고립되고…'물폭탄' 쏟아진 중부지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잠기고 고립되고…'물폭탄' 쏟아진 중부지역

[앵커]

그제(29일)부터 강한 장맛비가 집중된 중부지방에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하천 주변 도로와 주택들이 침수돼 주민들이 고립됐고, 중고차 매매단지 차 100여대도 꼼짝없이 물에 잠겼습니다.

박지운 기자입니다.

[기자]

누렇게 변한 물이 중랑천 주변 산책로를 집어삼켰습니다.

팔당댐에서는 시간당 8천 톤의 물이 쏟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