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위해 총알도 맞겠다"…'발언 논란' F1 전 회장, 누구길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표적인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전 회장인 버니 에클스턴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최상급 인물로 평가하고 그를 위해 총알이라도 맞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ITV방송 인터뷰에서다. 에클스턴 전 회장은 '푸틴을 아직 친구로 여기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 에클스턴 전 회장은 "다들 때때로 실수를 한다"면서 "푸틴은 국민을 위해 옳은 일을 한 것이라고 믿었을 것"이라고 그를 변호했다.

그는 그러면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푸틴과의 대화로 전쟁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1978년부터 2017년까지 40년간 세계 최고 권위 자동차 경주 대회인 F1의 회장을 지낸 에클스턴 전 회장은 1930년 생으로 올해 91세다.

푸틴 대통령과 가까워지게 된 것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그랑프리를 들이면서다.

에클스턴 전 회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F1은 "개인적인 견해"라며 "지금 F1 입장과는 극히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마지막까지 반대해온 튀르키예(터키)가 입장을 바꾸면서 스웨덴과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이 초읽기에 들어가자 푸틴 대통령이 이곳에 병력과 시설을 배치하면 똑같이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카스피해 연안국 정상회의를 위해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를 방문중인 푸틴 대통령은 전날 기자 간담회에서 " 그들이 원한다면 가입할 수 있으며 그들의 결정 사안"이라면서도 "하지만 그들이 만약 군 부대와 시설을 그곳에 배치하면 우리도 똑같이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스웨덴·핀란드 양국과의 관계가 악화할 수 밖에 없다고도 했다.

이전까지는 모든 관계가 괜찮았지만 앞으로는 일정한 긴장이 조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러시아가 '특수 작전'이라고 부르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목표가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해방'하고 러시아의 안보를 보장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재차 강조하기도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