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LPG 출신 라늬, 악질 매니저 충격 고백 "샵에 일부러 두고가..탈퇴까지"(근황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유튜브 캡처



걸그룹 LPG 출신 라늬가 근황을 공개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LPG 라늬를 만나다] 평균 키 170cm 섹시 걸그룹... 실력파 멤버 근황, 사라졌던 이유'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라늬는 악플로 인한 상처를 이야기하던 중 "저희가 키 크고 섹시한 멤버도 많아서 'LPG 기가 세다더라' '쟤들 뭐냐' '노래가 저따위냐' 이런 이야기도 있었다"며 "얼굴 가지고도 별의별 이야기가 많아 거의 보지를 않았다. 일만 열심히 하자 했다"고 아픈 과거를 회상했다.

정산 문제는 어땠을까. 라늬는 "음악방송 돌고 나면 거의 행사. 군부대 행사나 중국에 갔다. 정산이란 것도 10원도 못받았다"면서도 "그런데 제가 제작을 해보니까, 제작비 들어가고 나눠지는 수익이 있으니 그 마음이 이해는 됐다"고 밝혔다.

이후 라늬는 그룹을 탈퇴하며 각자 길을 걷게 된 바. 그는 "매니저가 너무 악질이었다. 멤버들 있는 앞에서 욕도 하고 집앞에 데려다주면서 집에 커피 한잔 마시러 가겠다고 한다거나, 애들한테도 '자기야' 했다"며 "자기가 좋아하는 멤버한테만 일을 주고 샵에서 일부러 저를 두고 간 적도 있다. 방송 있어서 나는 택시타고 갔다. 이해가 안되고 스트레스를 너무 받았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또 라늬는 "그때 멘탈이 한꺼번에 나갔다. 충격을 받아 성대결 절까지 왔다. 목이 아예 안나왔다. 병원 갔는데도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다. 탈모까지 오고, 한웅큼이 빠져 땜빵이 났다"면서 "탈퇴 이후에 할 게 없잖냐. 아무것도 하기 싫고 사람도 만나기 싫고 우울증에 조울증이 한꺼번에 왔다. 어머니도 이 일을 하는 걸 싫어하셨다. 대구 내려오라고 하셨는데 그래도 10여년을 버텼는데, 하면서 마인드를 가다듬었다"고 활동 의지를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부딪혀보는 걸 좋아해서, 경험을 해봐야 인생의 맛을 알잖냐. 지금은 대표 겸 아티스트로 혼자 앨범 제작이든 음반, 안무 등 1인 10역할을 맡아서 일일이 체크하고 PR도 하고 있다"며 "'사랑이 떠나간 자리' 비오는 날 이럴 때 들으면 감성이 있다. 노력한 자는 배신하지 않는다고, 건강도 챙기면서 제 일에 올인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라늬는 2012년 TV도쿄 드라마 '사랑하는 메동 레인보우 로즈'로 데뷔, 2013년 11월 그룹 LPG 3기 멤버로 활동하다 탈퇴했고, 지난 4월 29일 탱고 트롯 발라드 신곡 '사랑이 떠나간 자리'를 공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