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학폭 말도 안 돼, 모를 수 없어"…남주혁 '옹호' 동창 증언 또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배우 남주혁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반박하는 또 다른 증언이 잇달아 등장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주혁과 고등학교 1학년 같은 반이었다는 동창생 A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남주혁과 운동을 같이하며 축구대회도 나갔고, 어느 정도 친분이 있었던 사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는 "남주혁의 학교 폭력 의혹이 처음 제기됐을 때는 사실이 아니라는 기사를 보고 별로 신경을 안 썼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글을 작성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A는 앞서 6월 30일 남주혁의 2학년 반 친구라고 밝혔던 B의 글을 토대로 자신이 알고 있는 사실들을 밝히고 문제를 바로 잡겠다고 했다.

앞서 B는 '우리 반에서 그 누구도 빵셔틀을 시키는 것을 본 적도 없고, 남주혁이 같은 반 학우에게 폭력을 가한 경우도 없다'고 글을 적었다. A 역시 B와 같은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A는 "나 역시 수일고등학교 내에서 빵셔틀은 본 적이 없다. 나는 남주혁과 2학년 때 같은 반은 아니었지만, 그가 폭력과 폭언을 행한 것은 소문조차 들은 적 없다"면서 "학교 내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무조건 모를 수가 없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유료 결제건'에 대해서는 남주혁과는 무관하다고 재차 알렸다. A는 "담임 선생님의 휴대폰을 결제한 사람은 다른 친구였으며, 그 친구가 누구인지도 알고 있다"고 했다.

A는 남주혁이 학우들에게 스파링을 강요했다는 것에 대해서 "반이 달라져 모른다"고 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일의 주도자가 남주혁이었다면, 학생들 사이에서 공공연하게 퍼졌을 것이고, 당연히 선생님들 귀에도 들어갔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사실이었다면 선생님들이 절대 방관하지 않았을 것이다. 어떠한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썼다.

전날 B는 "혈기 왕성했던 우리는 가끔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 반 뒤편에서 프로레슬링은 아니지만, 몸을 부딪치며 놀았다. 원은 만들어서 스파링시켰다는 게 전혀 기억이 없고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누가 주도한 부분이 전혀 없다. 각자 투덕거리며 노는 정도였다"고 설명한 바 있다.

A는 "남주혁은 농구선수를 준비하다 부상으로 인해 그만두고, 모델을 꿈꾸고 있었다"며 "모델 학원에 가기 위해 야간 자율 학습을 종종 빠졌다"고 기억했다. 또 "A4 용지나 교과서에 사인을 연습하면서 모델이 되면 나중에 꼭 쓸 거라던 친구였는데, 그때 연습했던 사인을 지금 사용하는 걸 보면 성공하기 위해 참 열심히 살았겠다 싶은 생각이 든다"고 적었다.

스포티비뉴스

A는 고등학교 시절 남주혁과 축구대회에 출전했던 사진을 인증 사진으로 남겼다. 그는 "한때 같은 반, 그리고 공을 찼던 동료로서 조금이나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주혁은 최근 두 차례에 걸쳐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남주혁의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숲은 이와 관련해 "모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남주혁과 고등학교 1학년, 2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는 동창의 옹호 글이 연이어 나오며 남주혁을 둘러싼 학폭 의혹은 팽팽한 진실 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