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김신영 "8년 9개월 만났는데 헤어져…송곳 같은 루머 있었지만" (정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개그우먼 김신영이 8년 9개월 연애 경험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은 '상반기 결산'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신영은 3월에 월세를 탈출한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대출도 어느 정도 신용이 있어야 받을 수 있다. 저는 내 집 장만의 꿈을 꾸고 이제 모아야 된다. 욜로 생활을 살짝 접어두고, 그렇다고 너무 빡빡하게 살고 싶진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 8kg 감량에 성공했다는 사연도 들어왔다. 김신영은 "마음이 동하면 다이어트가 된다. 다가오는 마흔을 어떻게 할까 고민을 했다. 마흔 상반기에 좋은 몸으로 살고 싶어서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인관관계에도 다이어트가 필요하다는 사연에 김신영은 "저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뺀다. 당연시 생각하는 것보다 서로의 감사함을 아는 사이가 좋다"라고 공감했다.

다른 사연자는 5년 사귄 9살 연하 남친과 헤어졌다고 이야기했다. 김신영은 "저도 8년 9개월 만났었는데 인연이 아니었다. 내 인생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였던 것 같다"라며 자신의 경험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신영은 "여러분들이 사직서를 품고 있듯이 저는 저는 늘 은퇴를 품고 산다"며 "저는 그래도 참 무탈하게, 가끔씩 송곳 같은 루머들이 있긴 했지만 무탈하게 잘 버텼다. 이거에 모든 힘을 다 쏟았다. 매 순간 최선을 다 하면 지나가는 것에 후회는 없더라"라며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미뤄오던 사랑니 발치를 했다는 사연에 김신영은 "치과 갈 때가 무섭다. 치과에 가면 마취도 잘 되어있다. 마취 하기 전에 바나나맛 연고가 있다. 마취 연고 바르고 마취를 하면 덜 아프다. 제가 임플란트 6개를 했다. 왜 진작 내가 안 했을까 생각했다. 올해 가기 전에 생각나면 바로 가라"라고 조언했다.

이어 좋아하던 상대에게 고백하고 차여서 후회 중이라는 사연이 들어왔다. 김신영은 "후회하지 마라. 조금 지나면 후련하다. 조금 더 지나면 더 좋은 사람이 생긴다. 그건 확실하다"라고 위로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