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LPGA

임진희, KLPGA 맥콜·모나파크 오픈 공동 선두로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진희(24), 시작이 좋다.

임진희는 1일 강원도 평창 버치힐(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공동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에 이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조준한다.

10번홀(파5)에서 출발한 그는 11번홀(파4)에 이어 13~15번홀 3연속 버디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1~2번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낚았다.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다 9번홀(파4) 보기로 마무리했다.

임진희는 “전반에는 플레이가 내 생각대로 됐다. 후반에도 8언더파 정도는 쉽게 기록할 것 같았다. 욕심이 생기고 기대가 커지니 오히려 아쉬운 플레이가 나왔다”고 돌아봤다.

윤이나(19)는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선보였다. 임진희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공동 1위에 자리했다. 투어 통산 첫 우승을 노린다.

윤이나는 “우승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닌 것 같다. 기회가 꼭 올 거라 생각하고 매 순간 집중해 플레이하려 한다”고 전했다.

최예림이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4언더파 68타로 3위를 차지했다.

사진=KLPGA 제공 / 임진희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