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이현진, 차예련과 루머 퍼트린 직원 추적..."법적인 책임은 묻지 않겠지만 사과해라"('황금 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 이현진이 차예련과의 스폰서 루머를 퍼트린 직원을 추적했다.

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서동하(이현진 분) 본부장이 유수연(차예련 분)과의 루머를 퍼트린 직원을 찾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동하는 유수연과 함께 디자인팀을 향했다. 이어 서동하는 "제가 올린 경고문 때문에 글 내린 거 같은데 법적인 책임은 묻지 않겠습니다"라며 "그래도 사과는 받아야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리는 밑에 직원을 몰아세우며 "다영씨 빨리 사과해. 일 키우지 말고 빨리 사과해"라며 재촉했고 직원은 "저요? 저 아니에요"라고 부정했다. 그러자 서동하는 "아니면 누굽니까? 누군지는 모르지만 이 안에 있습니다"라고 압박했다. 이에 직원은 어쩔 수 없이 "본부장님 죄송합니다"라고 떨떠름해했고 서동하는 "나한테만 하면 안 되죠"라고 말하자 직원은 어쩔 수 없이 유수연에게도 사과를 했다.

한편 대리는 차화영의 측근 비서를 만나 "다음 번에 승진 시켜준다는 약속 꼭 지키세요. 안 그러면 다 불거에요"라고 으름장을 놨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