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한은행도 이상 외화거래 정황... 금감원 검사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용안 기자]
머니투데이

금감원 사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 지점에서도 비정상적인 규모의 외화거래가 일어난 정황을 파악하고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9일 신한은행의 한 지점에서 외국환 거래 이상 현황을 보고 받고 30일 검사에 돌입했다. 정확한 거래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우리은행의 지점에서 발생한 8000억원 규모와 맞먹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리은행에 대한 검사 착수 후 신한은행에서도 자체조사를 통해 외국환 거래 이상 현황을 확인했다"며 "지난달 29일 보고를 받고 30일부터 법 위반 사항이 있는지 검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최근 내부 점검 과정에서 한 지점의 외환거래 규모가 지난해 하반기, 올해 상반기 8000억원에 이르렀던 것으로 파악해 이를 금감원에 보고했다. 거래 대부분은 수입대금 결제 명목으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달 23일부터 우리은행 지점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이용안 기자 ki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