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준우 쓰러지자 그라운드 진입한 구급차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2022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벌어졌다.

8회 말 무사 1루에서 키움 신준우가 대타로 타석에 나왔으나 몸쪽 공을 피하는 과정에서 투구가 배트에 맞고 신준우의 헬멧을 강타했다.

신준우가 충격으로 쓰러져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구급차가 그라운드로 진입하고 있다.

47승 28패로 리그 2위를 기록하고 있는 키움은 한화를 홈으로 불러들여 6연승에 도전하고 있다.

리그 최하위 한화는 키움을 상대로 승리를 추가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매일경제

[고척(서울)=김재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