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소현 “데뷔 초 스토커 있었다”.. ♥손준호 깜짝 놀랄 고백 ('백반기행')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백반기행’에서 김소현이 출연해 데뷔 초 스토커 일화를 전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백반기행'에서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출연했다.

이날 경기도 용인으로 향한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출연했다. 용인 민속촌에 도착, 김소현은 “왕비 역할을 맡아서 그런지 익숙하고 집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마치 전생을 체험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소현에게 성악 전공을 한 계기를 물었다. 그는 “엄마가 전공하셔, 여동생도 함께 전공했다”며 언급,허영만은 “다섯 가족 모두 서울대 출신이라더라”고 하자, 김소현은 전부 서울대 가족이란 사실에 부끄러워했다.

그러면서 “데뷔 초 뮤지컬 공연을 매일 하는데 무대 관리하는 분이 나보고 스토커가 생긴 것 같다고해중년의 여성 분이 내 공연 때마다 로비 때마다 날 보고 있다고 했다”며 “알고보니 엄마였다, 떨리니까 무대 뒤에서 기도를 했던 것, 그걸 스토커로 오해했다, 근데 어떤 마음일지 눈물이 핑 돌았다”며 울컥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살 연하인 남편 손준호를 언급, 12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뮤지컬계 잉꼬부부다. 김소현은“남편이 나에게 잡혀산다고 하더라근데 나를 확 휘어잡으려고 리드하려 한다”며 “엄청 적극적으로 처음에 구애해,내가 나이 생각하며 거절했다, 결정적으로 나이를 생각 안 하니 너무 괜찮은 사람이더라”며 결혼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한편, TV조선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백반기행’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