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닥터로이어' 소지섭, 임철형 배신…父 죽음의 진실에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닥터로이어' 방송캡쳐



소지섭이 자신의 아버지가 이경영에 의해 죽음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1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에서는 한이한(소지섭 분)과 금석영(임수향 분)이 구진기(이경영 분)의 또 다른 악행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이한이 수술에 들어가기 전 긴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한이한을 찾아온 최요섭(이승우 분)은 "선배 저도 같이 수술하게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한이한은 "와줘서 고맙다. 쉽지 않았을텐데. 가자. 수술하러"라며 그를 반겼다. 수술을 진행하던 한이한이 떨리는 손에 마무리를 최요섭에게 맡겼다. 그리고 그 모습을 조정현(김호정 분)이 긴장한 모습으로 지켜봤다.

한이한의 수술로 미뤄지는 공판에 표은실(우현주 분)은 "변호사 표은실입니다. 피고인이 원한다면 제가 피고인을 변호해도 되겠습니까?"라며 자신이 남혁철의 변호인이 되겠다고 나섰다. 제이든리(신성록 분)는 "이건 예상 못했다. 반석 재단 법무팀장이 변호를 하겠다고 나서다니"라고 말했고, 금석영은 "쉽게 배신하지 못할거다"라며 "그 사람은 절대 환자를 죽이지 않는다. 근데 남혁철은 그렇게 생각 안 할거다. 살인자니까 살인자의 방식으로 생각하지 않겠어요?"라고 확신했다. 이어 한이한은 "수술 잘 끝났어. 지금 법원으로 가는 중이야 조금만 더 시간을 벌어줘"라며 소식을 듣고 빠르게 법원으로 향했다.

구진기가 증인으로 섰다. 금석영은 "증인은 피고인 남혁철에게 살인을 교사한 사실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했고, 구진기는 "본인은 피고인과 어떤 관계도 맺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금석영은 "재판장님 증인의 말에 거짓이 없는지 피고인에게 확인해보겠다"라며 판사에게 동의를 구했고, 한이한은 남혁철(임철형 분)에게 "우리는 약속 지켰어. 이제 당신 차례야"라고 속삭였다. 하지만 남혁철은 약속과 달리 미친척 소란을 일으켜 구진기가 빠져나갈 수 있게 도왔다.

남준환의 수술 전 최요섭은 구진기의 지시에 "설마 환자를 죽이라는 건?"라며 겁을 먹었고, 구진기는 "죽이다니 무슨 소리야 그게. 가서 의사로서 최선을 다해 환자를 살려. 끝나면 연락 주고. 자네 아무 생각 말고 수술만 잘해"라고 말했던 것. 금석영은 "환자를 납치했다? 의료법 위반의 문제가 아닌거 같은데요?"라고 말했지만 구진기는 "보호자 동의를 받았다. 동생분 죽음에 대한 도의적 책임 때문에 참았는데 다시 또 내 아들과 반석을 건드리면 각오해야 할거다. 포기해 네 애비처럼 되기 싫으면"라며 경고했다.

남혁철은 "약속 지키고 싶었어 진심이야. 아직 우리 준환이 의식도 없는데 그놈들이 무슨 짓이라도 하면"라고 말했고, 금석영은 "맞아. 한이한 변호사는 절대 환자를 해칠사람이 아니지. 하지만 나는 달라. 조정현이 전했을 텐데 당신 아들을 죽이지는 못해도 지옥에서 살게 해줄 수는 있다고 그러니까 구진기와 당신 사이의 모든 비밀을 털어놔. 나도 내가 무슨 짓을 할지 몰라"라며 협박했다.

이어 남혁철과 조정현은 각자 금석영, 한이한에게 과거의 비밀을 고백했다. 한이한의 아버지가 자살을 당했다며 구진기가 반석병원을 차지하기 위해 사람을 살리지 못할 수술을 진행시켰고, 한지혁에게 리베이트 누명을 씌웠다고 말했다.

한편 제이든리가 임시 이사회에서 이기기 위한 카드로 임태문(남명렬 분)을 꺼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