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父랑 칼들고 대치→母 스스로 생 마감” 풍자, 자해까지 한 이유 ‘먹먹’ (ft.워커홀릭)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풍자가 트랜스젠더 커밍아웃으로 인해 아버지와 마찰을 빚었던 일화부터, 어머니가 스스로 생을 마감했던 아픈 가정사를 전해 지켜보는 이들까지 가슴아프게 했다.

1일 방송된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풍자가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트랜스젠더 유튜버인 방송인 풍자가 출연, 그는 거침없는 고민상담으로 너튜브계 오은영 박사로 인기가 급상승했던 바다. 정형돈은 “풍자 파헤치기”라며 풍자 본명이 윤보미라고 소개, 풍자에 대해선 “‘별풍선을 많이 받자’로 해서 풍자가 됐다”고 소개했다.군대 신체검사 1급 판정을 받았다는 풍자는 “이 모습(여성) 그대로 신체검사실에서 울었다”며 당황했다고 했다. 성전환 후 신체검사를 받았다고. 풍자는 “신체만 1급이라고 말씀해주더라”며 건강을 인증했다.

이어 풍자는 “우선은 저를 ‘미친 애’라고 표현하고 싶다”며 의미심장하게 운을 뗐다. 풍자는 “쉬는 날이 하나도 없다, 일만 했다”며 하루에 방송만 3~4개 할 정도라고. 그는 “잠 자는 시간이 아까워, 오늘도 두 시간 자고 왔다”며 “라이브 방송 8시간하고, 개인채널 브이로그 촬영 중, 또 오늘 이렇게 ‘금쪽 상담소’ 촬영 끝나고 미팅이 잡혀있다”며 24시간을 부족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은 “자기 자신이 편안해지는 꼴을 스스로 못 견디는 것, 자기 몸을 혹사시키고 있다”며 본인을 갉아먹고 있다고 했다. 견디기 힘든 통증까지 잊어버릴 정도라고. 오은영은 조심스럽게 혹시 자해를 좀 했는지 묻자풍자는 “옛날엔 자해를 좀 했다”며성 정체성 때문인지 묻자 “무시할 순 없던 문제, 스트레스가 있던 것”이라며 대답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풍자는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셔, 어머니 부재로 어머니 역할을 하다보니 아버지는 저의 성 정체성을 병으로 인식하셨다”며 “나중에 세 번째로 얘기했을 땐 심각성을 인지하셨다, 아버지랑 칼을 두고 대치를 했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받게 했다.

풍자는 “성전환 수술 후 아버지를 찾아갔고, 아버지는 나를 죽어도 이해 못하겠다고 했다”며 커밍아웃을 완강히 부정했다며 “얘기도 중, 계속 너의 뜻(여자로 살겠다는)을 굽히지 않을 거라면 이 칼로 나를 찌르고 가라고 말씀 하셨다”며 6시간 이상 긴 시간동안 아버지와 칼을 앞에 두고 대화를 했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풍자는 “아빠가 원한다면 평생 남자를 연기하며 살 수 있다, 아버지를 위해 아들로 살 순 있지만 그건 아빠를 위한 삶, 내 인생은 누가 살아주냐며 많은 얘기를 나눴는데도 결국 여자의 풍자를 받아들이지 못 하셨다”며 아버지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집을 도망 나왔다고 했다.

풍자는 “그때가 19~20살 때, 그 후로 10년간 연락이 끊겼다”며 어렵게 가족 얘기를 꺼냈다. 다행히 현재는 아버지와 재회했다는 풍자. 오은영은 “본인의 삶을 본인이 결정할 수 있으나 아버지는 딸로 받아들이긴 쉽지 않을 일”이라며 부모의 사랑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했다. 딸로 아버지가 받아들이지 않더라도 행동을 통해 아버지가 자식으로 사랑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라 전했다.

이어 집안에서 엄마 역할을 했다는 풍자의 이야기를 물었다. 풍자는 “막내가 3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셔, 할머니가 삼 남매를 돌봐주셨는데 1년 만에 돌아가셨다”며 하필 아버지가 지방으로 일을 다닌 탓에 어린 삼 남매끼리 어린시절을 보냈다고 했다. 풍자는 “애들 씻기고 학교보내고 포대기 싸서 애들 업고 다녔다”며 가장이자 엄마로 살아야했던 10대를 떠올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풍자는 “어느 날 남동생이, ‘네가 어른이란 이유로 혼자 참고 있는건 아닌지 걱정된다’고,‘너는 내 엄마고 아빠’라는 글을 써줬다”며 처음 받아본 동생의 진심어린 편지에 눈물, 풍자는 “내가 동생들을 헛되이 키운게 아니었구나 느꼈다, 어릴 때 힘든 것이 남동생의 편지 하나로 다 끝났다”며 눈물을 훔쳤다.

풍자에게 어려운 얘기를 물었다.어머니는 어떻게 돌아가시게 된건지 묻자 풍자는 “집이 사기를 당해, 충격으로 어머니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셔서 돌아가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풍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더이상 해드릴 게 없다고 하더라. 병원에서도 손 쓸 수 없어 집에서 그냥 가족과 시간을 보내라고 했었다. 당시 병원에서 피부로 옮을 수 있다고 해서 동생들은 교회 목사님께 맡겼고, 홀로 어머니를 간호를 했다"라고 회상했다.

옮는다는 말에 오은영 박사는 "혹시 제초제를 드셨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풍자는 그렇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안타까워하며 "제초제는 그걸 마시면 결과적으로는 폐에 문제가 생겨서 호흡 곤란으로 돌아가시게 된다. 대체로 농약 마시면 응급실에 가면 위 세척을 하는데 제초제는 워낙 독해서 토사물로 나와도 그게 다른 사람에게 흡수가 된다"라고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어머니의 사고를 홀로 감당했다는 풍자. 그는 “제가 임종까지 다 봤다, 내가 만약 잠들지 않았더라면 뺏을 수 있었을 텐데”라며 본인 탓이라 자책했다. 죄책감에 편하게 잠들지도 쉬지도 못했던 것. 오은영은 “그게 풍자씨 탓이 아니다”며 다시 가난으로 돌아갈 까 불안해하는 풍자에게 “가엾어라..”라며 결국 눈물을 훔쳤다

특히 풍자는 “어머니 돌아가신 후 산소에 한 번도 가지 못 했다, 돌아가시고 나서 지금 제 모습을 못 보셨기 때문, 더 못 가겠더라”며 속마음을 꺼냈다. 오은영은 “마음의 준비가 되면 어머니 산소 뵈러 가셔라, 어떤 모습이든 자식으로 반갑고 보고싶어하실 것”이라 위로했다. 풍자는 “한 번도 엄마가 보고싶고 그립단 생각 안 했는데 얘기하니, 보고싶긴 하다”며 또 다시 눈물을 흘려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한편,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