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매체, 한미 대북제재 움직임에 "핵보유 촉매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향해 "봄날의 개꿈을 꾸는 머저리 짓"
한국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힘있는 건설부대, 사회주의건설의 전방 척후대의 위용을 떨쳐간다는 제목으로 청진금속건설연합기업소를 조명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선전매체는 한국과 미국이 북한 핵실험 시 독자제재를 추진한다는 방침에 대해 '대북제재 무용론'을 주장하며 오히려 한미가 피해를 볼 것이라 주장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2일 '제재무용론의 의미를 되새겨보라' 제하의 글에서 북한이 "그 어느 나라나 민족도 겪어본 적이 없는 극악한 제재 압박의 환경 속에서 벌써 생존만이 아니라 더 강해질 수 있는 묘술과 방법을 찾아냈고, 오늘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핵보유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나아가 "적대 세력들의 제재 책동이 오히려 우리 공화국을 더욱 강대해지게 하는 촉매제 역할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적대 세력들이 일방적인 제재로 우리 공화국을 위협하던 시대는 영원히 지나갔다"고 밝혔다.

한미가 대북제재의 피해를 봤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을 향해선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기업·은행·정부 등에도 제재를 가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다른 나라들의 분노를 야기시키고 보복조치를 초래해 미국경제가 타격을 받았다"고 공세했다. 한국에게는 "세계를 돌아다니며 대북제재 공조를 구걸하느라 쥐여뿌린 돈은 만 사람의 경악을 자아낼 정도"라며 비아냥댔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선 "역대 선임자들 모두가 쓴맛만 보다가 나중에는 패배를 감수해야만 했던 '대북제재를 통한 북핵 포기론'을 또다시 꺼내 들고 봄날의 개꿈을 꾸는 머저리 짓을 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한편 한미는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설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를 추진하는 것에 더해 독자제재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안보리 대북제재가 북한의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채택이 불투명하기에, 독자제재로 실효성을 높이려는 목적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