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느님보다 더 돈 많이 번다" 비판받은 美 석유공룡 엑손모빌, 2분기에도 23조 벌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석유, 가스값 치솟는 국제 흐름 등에 업고..."25년만에 최대치" 전망

바이든 "지난해 엑손은 하느님보다 돈 많이 벌었다" 비판한 바 있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미국의 대형 석유 기업인 엑손모빌(엑손)이 지난 2분기에도 막대한 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엑손은 2분기 사업보고서를 규제 당국에 제출했으며 잠정 이익은 180억달러(한화 약 23조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엑손이 막대한 이익을 거둔 배경으론 전 세계적인 석유와 가스 가격의 급등, 자동차용 휘발유와 경유의 판매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른 것이 꼽힌다.

원유 정제에서만 발생한 예상 마진이 46억달러(한화 약 6조원)이며 유가와 가스 가격 급등에 다른 잠정 이익은 33억달러(한화 약 4조3000억원)다.

다만 2분기 잠정 이익의 경우 특정 비용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정확한 수치는 아니다. 엑손은 오는 29일 2분기 실적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정보업체인 팩트셋은 엑손의 2분기 이익이 25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하리라 전망했다.

엑손은 같은 날 사업보고서 제출 이후 성명을 낸 뒤 "유가가 급등한 것은 최근 몇 년간 석유 산업 투자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에너지 가격을 낮추고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을 늘리려 다른 기업보다 더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WSJ은 "엑손과 다른 석유기업들이 유가 급등에서 얻은 이익으로 석유 채굴 시설에 재투자한 것이 아닌 주주 배당 등에 더 중점을 뒀다"고 반박했다.

실제로 2020년 큰 손실을 봤던 엑손은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면서 여윳돈이 생기자 빚부터 청산했다. 이후 내년까지 최대 300억달러(한화 약 39조원)의 규모로 자사주를 매입해 주가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유가 급등으로 전 세계적인 피해가 막심한 가운데 "엑손은 지난해 하느님보다 돈을 더 벌어들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구든지 엑손의 이익을 확실히 알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석유 업체들의 가격 인하 노력을 촉구해왔다.

블룸버그통신 역시 "휘발유 가격으로 소비자 부담은 커졌지만, 엑손은 '횡재 초과이윤(windfall profits)'을 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횡재 초과이윤이란 이윤 중 평균 이상의 '초과분'을 가리킨다.

김세은 인턴기자 callmese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