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카뱅 죽쓰는데` 케이뱅크, 연내 상장 공식화...괜찮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케이뱅크, 코스피 상장예심 청구...연내 IPO 추진 예정

인터넷뱅크 수익성·IPO시장 침체 우려

이데일리

1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코스피 상장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323410)는 성장성에 대한 우려 등으로 연일 신저가를 기록 중인데요. 케이뱅크에 대한 시장의 평가는 잘 나올 수 있을까요. 이지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가 연내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어제(30일) 케이뱅크는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설립한지 6년 6개월만입니다. 오는 9~10월 승인이 이뤄진다면 11월쯤 상장한다는 계획입니다.

케이뱅크의 몸값은 최저 6조원에서 최고 8조원에 이를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224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며 출범 4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올들어서는 1분기에만 24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성장궤도에 올라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다만 IPO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려가 나옵니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323410)가 주식시장에서 죽을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늘려야 하는 인터넷뱅크에 대해 수익성 둔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서입니다.

IPO 시장의 침체도 넘어야 할 산입니다.

여기에 그동안 가상화폐거래소인 ‘업비트’와의 제휴로 후광효과를 누렸다는 점에서 가상화폐 시장의 추락도 부담 요인으로 꼽힙니다.

이데일리

1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

“(상장을 서두르는 게) 투자기업과의 약속 이행 차원도 있고, (업비트의) 후광효과를 누렸던 케이뱅크가 가상화폐 시장의 더 큰 하락이 있기 전에 상장을 하려는 게 아닌가...”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 속에서 증시 입성을 추진하는 케이뱅크. 냉혹해진 시장 참여자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이데일리TV 이지혜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