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1세 출산' 양미라, 풍성한 둘째 딸 머리숱 "라방하다 진통, 한 번 힘주고 낳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탤런트 양미라가 둘째 딸 출산 후기를 전했다.

2일 양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갑작스런 출산에 놀라셨죠? 어제 새벽에 라방하다가 출산하러간 것 맞아요. 그게 진통인 줄도 모르고 라방을 했다니. 우리가 나눈 대화들도 너무 웃겨서 라방 저장해놨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예상과 다르게 오빠는 무음이 아니어서 전화를 받았고요. 새벽에 강원도에서 바로 출발했어요. 그리고 썸머는 두 번 힘주고 낳은 서호보다 더 빨리! 딱 한 번 힘주고 출산했어요. 노산 여러분, 겁 먹지 마세요"라고 응원을 전했다.

또 양미라는 신생아임에도 풍성한 딸의 머리숱을 자랑하며 "그리고 머리숱도 머리난 모양도 서호랑 너무 똑같아서 병원에서 다들 신기해해요. 이 정도 머리숱이면 민들레 베이비2 가능하겠죠?"라며 웃었다.

자신의 출산을 응원해 준 누리꾼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양미라는 "썸머 태어난 것 너무 많이 축하해주시고 축복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저랑 공동육아 시작인거 아시죠? 이번에도 잘 부탁드려요"라고 덧붙였다.

1982년생인 양미라는 2018년 2살 연상의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한 후 2020년 6월 첫째 서호 군을 얻었다. 이후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고, 지난 1일 출산하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사진 = 양미라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