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6년만에 꺼낸 가슴 보형물 상태”…액체 주르륵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의 한 성형외과 의사가 36년만에 가슴에서 꺼낸 보형물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오클라호마주의 성형외과 의사 니콜 카스텔리제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에 환자의 몸에서 36년 만에 드러낸 가슴 보형물을 공개했다.

영상 속 보형물은 색이 변질된 채 탄력을 잃어 쭈글쭈글하다. 보형물을 뒤집자 안에서 흘러나온 끈적한 실리콘이 바닥에 눌어붙어 있다.

카스텔리제는 “지난 1985년 가슴 확대 수술을 받은 65세 여성의 것”이라며 “보형물이 신체 내부에서 파열돼 석회화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성은 1990년대에도 의사를 찾아갔지만, 보형물을 계속 넣어놔도 괜찮다는 진단을 받았다”라며 “환자의 요청으로 가슴 보형물을 제거하려는 환자가 점점 더 많이 나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형물을 10년 이상 유지하면 안 된다”라며 “파열된 보형물이 감지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보형물을 오래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MRI 검사를 권장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가슴을 오랜 기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술 전후 유방검진 또한 필수적이다.

수술 전 검진의 경우 양성 결절 또는 유방암 유무를 파악하여 예방뿐만 아니라 치료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수술 후에는 초음파를 통하여 보형물의 안착 여부와 손상 유무를 확인하며 혹시 모를 부작용 발생을 낮추는 것이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