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불법도박으로 검거되는 학교밖 청소년…지원은 사각지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김승수 "학교 중심 도박 예방·상담 프로그램 보완해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의 불법도박 예방·상담 지원 사각지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3일 나왔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이날 공개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최근 5년간 불법도박으로 검거된 만 14세∼19세 청소년은 총 381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 가운데 '학교 밖 청소년'이 192명(50.4%)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학교 밖 청소년'은 초·중·고교 입학 후 결석 기간이 3개월 이상인 청소년, 중·고교 재적·퇴학·자퇴 청소년 등을 말한다.

김 의원은 이들 학교 밖 청소년의 경우 도박 예방 교육 및 상담 건수가 상당히 저조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 사이 실시된 청소년 도박 상담 건수는 총 1만 2천950건이었다.

그러나 이중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상담은 251건으로 전체의 1.9%에 불과했다.

도박 예방 교육 역시 같은 기간 참여한 205만 2천417명 중에서 학교 밖 청소년은 전체의 1.3%인 2만 7천448명에 그쳤다.

김 의원은 "각종 프로그램이 학교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학교 밖 청소년들은 사각지대에 놓이기 쉽다"며 "금연 광고 '노담'과 같이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불법도박의 위험성을 알릴 수 있는 캠페인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