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취해 차량 훔친 육군 장교, 열흘 정상 근무한 뒤 '만기 전역'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최근 ROTC 출신 육군 장교가 술에 취해 차량을 훔쳐 달아나다가 시민들에게 붙잡혔습니다.

YTN이 확보한 범행 당시 영상을 보면 만취 상태로 제대로 말도 할 수 없을 정도였는데요.

이 장교, 알고 보니 군사경찰에 신병이 넘겨진 뒤에도 열흘 가까이 멀쩡히 근무하다가 최근 만기 전역했다고 합니다.

엄격한 기강이 중요한 군 조직이 이래도 되는 걸까요?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