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실시간 건강관리 서비스 ‘스마트 실버케어’ 실증…“내년 상용화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LG유플러스와 인천시 남동구청 관계자들이 스마트 실버케어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와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한 실증에 돌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실증은 인천시 남동구 관내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210명을 대상으로 8주 동안 진행한다.

LG유플러스가 개발한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는 AI(인공지능) 스피커, 시니어 맞춤형 스마트 밴드 등 스마트 기기로 수집한 이용자 건강 관련 정보를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건강관리 솔루션이다. 방문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간호사, 요양보호사는 이를 활용해 환자의 혈압, 체지방, 수면 시간 등을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낙상, 배회 등 응급 상황 발생 시 알람을 받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실증에 참여한 어르신에게 지급되는 AI 스피커와 스마트 밴드로 수집한 건강 정보는 이동형 IPTV(인터넷TV)인 ‘U+tv프리’에 탑재된 스마트 실버케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실증을 위해 가천대 연구진이 개발한 건강 맞춤 프로그램 콘텐츠를 스마트 실버케어 앱으로 구현했다.

예컨대 어르신이 운동을 하면 시니어 스마트 밴드가 맥박, 호흡 등을 확인해 관리자가 맞춤형 운동을 추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어르신이 계단에서 넘어졌을 경우 스마트 밴드가 충격을 감지해 즉시 스마트 실버케어에 사전 등록된 보호자에게 문자로 알림을 준다.

LG유플러스는 실증을 마치는 대로 보완 기간을 거친 후 내년 상용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향후 국가 시범 스마트시티로 지정된 세종시와 부산시 등에도 서비스 도입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신사업추진담당 상무는 “비대면 건강 관리 서비스로 어르신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방문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스마트 실버케어에 인지기능 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 콘텐츠와 배회하는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을 방지하는 기능을 강화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이선희 가천대 교수는 “LG유플러스, 남동구 보건소와의 협업으로 이번에 개발한 노인 통합 돌봄 비대면 콘텐츠의 효과성을 검증하고 서비스 내용을 고도화할 계획이다”라며 “본격적인 고령화 시대와 4차 산업혁명 추세에 발맞춰 커뮤니티 케어에 전국적으로 확대 사용되도록 지속해서 연구·개발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이은선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가 실제 업무 환경에 적용되면 방문 간호사 및 요양보호사의 업무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