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이통사 대규모 통신장애…교통·금융·물류 '마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일본 3대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KDDI의 통신에 대규모 장애가 발생해 휴대전화 통화나 데이터 통신 등 서비스 제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 하루 넘게 이어졌습니다.

3일 KDDI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 35분쯤부터 KDDI의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au와 UQ모바일 휴대전화, 저가 요금제 브랜드 povo, au 회선을 이용한 사업자용 음성통신, 인터넷 전화, 문자메시지(SMS) 서비스, 롱텀에볼루션(LTE·4세대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음성통화(VoLTE) 서비스 등 KDDI의 주요 통신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일본 열도 전역에서 3일 오전까지 만 하루 넘게 지속되고 있습니다.

긴급통화도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 KDDI는 공중전화 등을 이용하라고 권고했습니다.

KDDI의 서비스 계약 건수는 개인 대상 3천100만 건을 포함해 약 6천200만 건에 달하며, 이번에 발생한 통신 장애로 인해 물류, 금융, 기상 관측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차질이 생겼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습니다.

KDDI의 서비스를 직접 이용하는 소비자 외에도 KDDI의 회선을 사용하는 저가 이동통신 브랜드 라쿠텐 모바일을 쓰는 이들도 불편을 겪었습니다.

우편 회사인 닛폰유빈은 화물정보시스템에 문제가 생기면서 우편물과 소포 등의 배달이 지연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기온, 강수량 등의 관측 정보를 다루는 지역 기상관측시스템에서 일부 데이터를 보낼 수 없게 됐으며 이로 인해 2일 오후 6시 기준 전국에 있는 1천300개 관측점 가운데 약 480곳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일대를 운행하는 일부 버스 업체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마비됐으며 나리타공항과 하네다공항에서 일본항공 측 스태프가 사용하는 무선 장비가 작동하지 않아 업무에 지장이 생겼습니다.

기후현에 거점을 둔 지방은행인 오가키쿄리쓰은행의 경우 2일 오전부터 기후, 아이치, 미에, 시가 등 4개 현에 설치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 221대 중 190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KDDI가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 속도를 냈으며 올해 3월 말 기준 약 2천450만 회선을 제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통신장애의 충격이 특히 컸다고 분석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사건이 역대 최대 규모의 통신장애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KDDI 측은 2일 새벽 발생한 설비 장애로 VoLTE 교환기에 트래픽이 폭주했다고 서비스에 문제가 생긴 이유를 설명했으며, 서일본 지역은 3일 오전 11시쯤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일본에서 주요 이동통신사의 서비스가 대규모로 중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작년 10월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가 29시간에 걸친 통신 장애를 겪은 뒤 총무성의 행정 지도를 받았으며, 3대 이통사 중 하나인 소프트뱅크의 경우 2018년 12월에 대규모 통신 장애로 서비스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