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폭락장에 개미들은 떠난다…개인 증시 거래대금 2년4개월 전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경기 침체 우려에 코스피가 급락장을 보이면서 개인 투자자의 거래대금이 2년 4개월 만에 최소 수준을 기록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매수대금과 매도대금의 평균)은 4조300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2020년 2월 일평균 거래대금 3조7020억원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아울러 지난해 6월 11조418억원과 비교하면 일년만에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코스피가 사상 최초로 3000선을 돌파한 지난해 1월 개인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17조2994억원까지 치솟았다. 이후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9조∼12조원대를 오가던 거래대금은 하반기 들어 증시가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올해 들어선 5월까지만 해도 월별로 5조∼6조원대에서 등락했으나 6월 코스피가 미국의 물가 급등과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단행 여파에 연일 연저점으로 추락하자 4조원대로 내려가는 등 개인의 투자 심리는 급격하게 위축됐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2977.65에서 지난달 30일 2332.64로 올해 상반기에만 21.66% 급락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1990년(-22.31%) 이후 32년 만에 최대 하락률이다. 또 올해 코스피 상반기 성적은 주요 20개국(G20) 증시 대표지수 중 끝에서 2번째다.

코스닥 투자 심리도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지난달 개인의 코스닥시장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6조533억원으로 2020년 2월(5조5885억원)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

투자심리 위축 양상은 증시대기자금 성격인 투자자예탁금과 빚을 내 주식을 사는 신용거래융자 잔고에서도 감지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투자자예탁금은 지난달 말 기준 57조3649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말 67조5307억원 대비 10조원가량 줄어들었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지난해 말 23조886억원에서 지난달 말 17조8683억원으로 반년 만에 5조원 넘게 감소했다.

신용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한 뒤 아직 갚지 않은 금액이다. 주가 하락이 예상될 경우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으로 잔고가 줄어든다.

또 주가 하락으로 신용거래 담보금 유지 비율이 기준 이하로 내려가면 반대매매로 강제 청산돼 잔고가 감소한다. 지난달 증시가 급락하자 5월 말 21조5646억원에서 한 달 만에 4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